'재계약' 더 브라이너 비하인드 스토리, 바르샤가 영입 노렸다

2021-04-08 19:52:54

케빈 데브라이너.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바르셀로나가 케빈 더 브라이너 깜짝 영입을 노렸던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더 브라이너는 7일(한국시각) 맨시티와 재계약을 맺었다. 2년 연장으로 2025년까지 뛰게 된다. 더 브라이너는 맨시티의 에이스로 활약하고 있다. 6시즌동안 리그 우승 2회, FA컵 우승 1회, 리그컵 우승 4회를 달성했다. 올 시즌 리그 우승이 유력한 상황이다. 또한 리그컵에서는 결승에 진출했다. FA컵 4강에도 올랐다. 유럽챔피언스리그(UCL)에서는 8강에 오른 상태이다. 재계약 발표 전 열린 도르트문트와의 1차전에서는 1골을 넣으며 팀의 2대1 승리를 이끌었다.

더 브라이너는 홈페이지를 통해 "이보다 더 행복할 수 없다. 2015년 맨시티에 온 이후 집처럼 느껴졌다. 우리 가족은 맨시티에 정착했다. 팬들을 사랑한다. 스스로 발전했다고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 이번 시즌을 성공적으로 끝내는데 중점을 둬야 한다. 좋은 성적으로 시즌을 마무리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더 브라이너는 맨시티와 재계약을 하기 전까지 진통이 좀 있었다. 이 과정에서 바르셀로나가 뛰어들었다. 영국 더타임즈에 따르면 후안 라포르타 바르셀로나 회장은 올 여름 더 브라이너 영입을 심각하게 고려했다. 자유계약으로 데려오려 했지만, 라포르타 회장의 계획은 결국 물거품이 됐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