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브리핑]류지현 감독의 질문 "유한준 선수는 어떻다고 하나요? 걱정되던데"

2021-04-08 17:35:46

2021 KBO리그 KT 위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7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1회말 1사 만루 KT 유한준이 내야 땅볼을 친 뒤 1루에서 LG 라모스와 충돌 후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수원=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4.07/

[수원=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유한준 선수는 어떻다고 하나요? 걱정되던데…."



전날 부딪힌 선수가 나란히 결장한다. KT 위즈 유한준과 LG 트윈스 로베르토 라모스가 8일 수원 경기에서 선발 명단에서 빠졌다. 7일 경기서 서로 부딪혔던 것. 1회말 1사 만루서 유한준이 3루수앞 땅볼을 쳤을 때 1루수 라모스와 유한준이 1루에서 부딪혔다. 둘 다 쓰러졌고 라모스는 빠르게 일어났지만 유한준은 고통스러운 표정을 지으며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라모스의 오른쪽 팔에 머리를 부딪혀 충격을 받은 유한준은 곧바로 앰뷸런스를 타고 인근 병원으로 이동해 검사를 받았다. 라모스는 이후 한차례 타석에 나서 타격을 했지만 이후 교체됐다.

하루가 지난 8일. 둘 다 라인업에서 빠졌다.

KT 이강철 감독은 유한준에 대해 "머리쪽은 다행히 괜찮다고 한다"면서 "하지만 부딪혀서 떨어질 때 오른쪽 발목에 충격이 왔나 보더라. 하루 휴식하고 내일 연습때 상태를 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라모스는 선발에서는 빠졌지만 경기 후반 교체 출전의 여지는 있다. LG 류지현 감독은 "부딪혔을 때 오른손 엄지쪽이 좋지 않아 배트를 쥘 때 힘이 잘 들어가지 않는다고 하더라"면서 "연습 때 타격을 해보고 이후 경기 상황을 보고 판단하겠다"라고 말했다.

큰 충돌이어서 류 감독으로선 유한준의 상태가 걱정됐었다. 류 감독은 라모스의 상태를 전한 뒤 곧바로 "유한준 선수는 어떠냐"고 취재진에게 물었다. "크게 부딪힌 것 같아서 걱정이 됐다"는 류 감독은 "머리쪽은 이상이 없다"는 취재진의 대답에 "다행이다"라고 안도했다. 수원=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