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줌인]5테어 가세한 공룡 중심타선, '우주 최강' 클린업 트리오 기대감 솔솔

2021-04-08 15:50:08

알테어 가세로 최강 클린업 트리오를 구성한 NC 다이노스.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7일 창원 롯데전.



디펜딩 챔피언 NC 다이노스는 타선의 힘으로 개막 연패에서 벗어났다.

1-6으로 뒤지던 경기를 홈런포로 뒤집었다. 4번 양의지의 선제 홈런, 5번 알테어의 추격의 투런포에 이어 3번 나성범의 역전 스리런 홈런이 터졌다.

클린업 트리오가 중요한 홈런을 한방씩 날리며 역전을 이끈 경기. 강한 중심 타선이 왜 중요한지를 잘 보여준 경기였다.

NC 클린업 트리오는 타 팀에게는 공포의 대상이다.

제법 많은 점수 차로 앞서고 있어도 언제 어떻게 홈런포가 터질 지 모른다. 경기 흐름이 확 바뀔 수 있다. 큰 것 한방을 안 맞기 위해 도망가는 피칭을 하다가 경기가 더 꼬일 수 있다.

공포의 클린업 트리오 효과다. NC 중심 타선은 개막 후 3경기에서 5홈런을 합작했다. 나성범과 알테어가 각각 2홈런, 양의지가 1홈런이다.

개막 후 침묵하던 양의지는 이날 경기에서 2회말 시즌 첫 안타를 선제 홈런으로 장식했다. 롯데 선발 박세웅의 몸쪽 변화구를 힘 안 들이고 살짝 들어올리는 기술적 스윙으로 왼쪽 담장을 훌쩍 넘겼다. 양의지까지 가세하며 NC 클린업 트리오는 피해갈 데가 없어졌다. 가장 뜨거운 나성범을 피해도 양의지 알테어가 버티고 있다.

'8테어'로 불리던 알테어의 5번 전진 배치가 신의 한수가 되고 있다.

알테어는 정교함 측면에서는 살짝 아쉽지만 일방장타가 무시무시하다. 중심에 걸리면 담장을 넘긴다. 집요하게 바깥쪽 유인구로 승부를 걸고 있지만 알테어도 이를 예상하고 타석에 선다. 기다리면 걸어나갈 수 있을 만큼 상대 배터리는 정직한 공을 피한다.

나성범 양의지 알테어로 이어지는 다이노스 중심 타선은 단연 10개 구단 최강 화력을 자랑한다. 경기가 거듭될수록 이들 세명의 시너지 효과는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전망.

시즌 초 마운드가 살짝 불안한 NC로선 타선의 힘으로 이기는 경기를 많이 만들어야 한다. 그런 면에서 더욱 관심이 쏠리는 '우주 최강' NC 클린업 트리오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