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 자회사 미디어에스, '채널S', '채널S 동네방네' 개국…독점 콘텐츠로 차별화 선언

2021-04-08 14:06:00



SK브로드밴드 자회사 미디어에스가 운영하는 '채널S'와 지역 전문 채널 '채널S 동네방네'가 8일 정규 방송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채널S는 남녀노소에게 공감과 '즐거운 상상'을 제공하는 채널을 목표로 내걸었다. 채널명 'S'에는 Supreme(최고의 채널), Spectrum(스펙트럼이 남다른 채널), Super(멋진 감동과 즐거움을 전달하는 채널)의 의미를 담았다.

채널S는 전체 프로그램 중 70%를 다른 TV 채널에선 볼 수 없는 독점 콘텐츠로 편성했다.

먼저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콘텐츠 사업 파트너십을 맺고, 카카오TV 오리지널 콘텐츠를 채널S에서 방영한다. 1조 콘텐츠 투자를 선언한 웨이브(wavve), SK텔레콤과도 협력관계를 맺고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대형 엔터테인먼트사 SM C&C와 차별화된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도 나설 계획이다.

SK브로드밴드는 이번 채널S, 채널S 동네방네 출범으로 콘텐츠·채널·플랫폼으로 이어지는 미디어 사업의 가치 사슬을 확고히 한다는 구상이다.

김혁 미디어에스 대표는 "미디어에스는 독창적이고 의미 있는 '즐거운 상상'의 콘텐츠로 고객과 소통하며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며 "실시간 방송 채널과 B tv를 통해 오리지널 콘텐츠의 유통 창구를 넓혀 시너지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