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개발, 복합리조트 꿈 결실…제주드림타워 카지노 5월 재개장

2021-04-08 14:05:18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전경.

롯데관광개발이 8일 제주도가 서귀포시 중문 소재 LT카지노를 제주시 노형동의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로의 확장 이전을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다.



롯데관광개발에 따르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로 확장 이전 허가를 받은 카지노(이하 드림타워 카지노)는 영업장면적 5367.67㎡로 지난 2018년 8월 인수한 롯데호텔제주 내 LT카지노(1175.85㎡)보다 4.5배 큰 규모다.

최종 승인으로 지난해 8월 전국에서는 처음으로 실시된 카지노산업 영향평가에서 적합 판정을 받은 이후 지난달 말 제주도의회의 관문을 통과하는 등 드림타워 카지노의 확장 이전을 위한 모든 행정처리를 마치게 됐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카지노 기구 검사와 영상기기(CCTV)처리 승인 등 관련 절차를 거쳐 5월중으로 드림타워 카지노를 전면 재개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데관광개발은 세계 최대 복합리조트인 시티오브드림의 총괄 부사장 출신을 7년 전에 카지노 COO로 영입한 데 이어 싱가포르와 마카오 주요 복합리조트에서 검증된 마케팅 및 VIP서비스 임원 등을 대거 채용하는 등 카지노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친 상태다.

제주 드림타워는 기존 제주 건물(고도제한선 55m)보다 3배 높은 169m, 38층의 랜드마크건물로, 럭셔리 호텔의 대명사인 그랜드 하얏트가 운영하는 1600실의 올스위트 객실에서 제주 바다와 한라산을 막힘없이 파노라믹 뷰로 즐길 수 있는 곳이다. 글로벌 셰프들이 포진한 14개 레스토랑과 국내 최대 규모의 8층 야외 풀데크, 제주의 첫 쇼핑몰인 K패션몰 등 다양한 먹거리와 볼거리를 제공하는 복합리조트로 싱가포르나 마카오의 복합리조트와 견줘도 손색이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롯데관광개발은 1971년 설립된 대한민국 대표 종합관광기업으로 2022년부터 향후 5년간 연간 140만명의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는 등 7조원 이상의 경제효과를 창출하는 것을 발판으로 연 매출 1조 클럽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김기병 회장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통해 신규 고급 일자리 3100개를 창출하고, 연간 500여억원의 제주관광진흥기금을 납부하는 등 국내 관광산업을 이끌어가는 핵심관광명소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