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브라모비치 첼시 구단주, 홀란드 놓치면 루카쿠 다시 잡는다

2021-04-08 09:13:38

2014년 첼시에서 뛰던 당시의 로멜루 루카쿠. 데일리스타 기사캡쳐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의 소유주인 로만 아브라모비치 구단주가 여름 이적시장에서 또 통 크게 지갑을 열 전망이다. 물론 1순위는 정해져 있다. 도르트문트의 슈퍼스타 엘링 홀란드가 최우선 고려대상이다. 하지만 홀란드는 워낙 노리는 경쟁자들이 많다. 따라서 첼시가 영입하지 못할 수도 있다. 그래서 떠오른 대안이 바로 2014년 첼시를 떠난 로멜로 루카쿠(인터밀란)다.



영국 대중매체 데일리스타는 8일(한국시각) '아브라모비치가 홀란드 영입에 실패하면 8600만파운드(약 1324억원)에 루카루를 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탈리아 축구전문매체인 칼치오메르카토를 인용해 '여전히 홀란드가 첼시의 영입 1순위지만, 영입 경쟁이 치열해 대안을 마련했다'면서 '이 경우 2014년 팀을 떠난 루카쿠를 8600만파운드에 영입할 수 있다'고 전했다.

홀란드는 현재 유럽에서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선수다. 첼시 뿐만 아니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 레알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등이 노리고 있다. 단순히 몸값 경쟁이 전부가 아니다. 홀란드와 미노 라이올라 에이전트의 마음을 사로잡을 무언가가 필요한 분위기다. 첼시 구단주인 아브라모비치가 아무리 엄청난 부를 소유한 갑부라고 해서 영입을 확신할 수 없다.

때문에 첼시와 아브라모비치 구단주는 대안을 마련했다. 여전히 팀에 확실한 9번 공격수가 없다는 판단 때문이다. 그래서 떠오른 인물이 루카쿠다. 루카쿠는 2014년 첼시를 떠난 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버턴을 거쳐 인터밀란에서 완벽하게 부활했다. 인터밀란에서 86경기에 나와 60골을 기록 중이다. 몸값도 홀란드보다는 저렴하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