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순간]'첫승-17점 폭발'보다 값진 한화 호수비 행진, '진짜 행복수비' 시작되나

2021-04-08 05:30:00

7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KBO리그 SSG 랜더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열렸다. 한화가 SSG에 승리했다. 경기 종료 후 수베로 감독이 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04.07/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한화 이글스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의 시즌 첫 승은 강렬했다.



'다이너마이트 타선'이 오랜만에 깨어났다. 7일 인천 SSG 랜더스전에서 한화는 장단 18안타를 폭발시키면서 17득점을 올렸다. 앞선 두 경기서 8안타(1홈럼) 3득점에 그쳤던 모습과는 딴판. 단 2이닝 동안 71구를 던진 SSG 선발 투수 윌머 폰트의 조기 강판, 구원 투수 김세현이 타구에 팔을 맞고 마운드를 내려가는 변수, SSG 야수진의 실책성 플레이 등 운도 어느 정도 따랐다. 하지만 9이닝 동안 집중력을 잃지 않고 SSG 마운드를 맹폭한 한화 타선의 집중력은 주목할 만했다. 하루 전 통역 실수로 투수 교체 혼선이 빚어지는 과정에서 퇴장 멍에를 짊어질 정도로 의욕을 보였던 수베로 감독에게도 값진 첫 승이었다.

하지만 이날 무엇보다 빛났던 것은 한화의 수비였다. 첫 장면은 1회말. 1회초 2득점에 성공한 한화는 선발 김이환이 1사 후 로맥에게 볼넷을 내주며 출루를 허용했다. 이어진 타석에서 추신수가 친 빨랫줄 같은 타구를 1루수 라이온 힐리가 막아내며 진루를 막았다. 타구가 외야로 빠졌다면 곧바로 동점 주자가 나갈 수 있었던 상황. 아웃카운트를 번 김이환은 최 정을 뜬공 처리하면서 첫 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을 수 있었다.

4-0으로 앞서던 4회말 역시 한화엔 위기였다. 김이환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박주홍이 잇달아 주자를 내보내며 1사 1, 2루 상황을 맞았다. 하지만 한화 내야진은 이재원의 땅볼 타구를 깔끔한 병살 플레이로 연결하면서 또다시 위기에서 벗어났다.

힐리가 5회말 화룡점정 했다. 박주홍에 이어 등판한 김진영이 2사 1, 2루 상황에서 최주환에게 땅볼을 유도했다. 타구는 1루수 힐리를 향해 굴러갔으나 김진영의 베이스 커버가 미처 이뤄지지 않았다. 그 순간 힐리는 1루로 전력질주 후 멋진 슬라이딩으로 베이스를 찍으면서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만들었다. 고비 때마다 SSG의 추격을 따돌린 수비의 힘은 이후 타선 폭발과 17점차 영봉승이라는 최상의 결과로 귀결됐다.

수비는 한화가 최근 수년 동안 하위권을 전전하는 원인 중 하나였다. 고비 때마다 어이없는 실수로 흐름을 넘겨주고 패배하는 공식을 되풀이했다. 네티즌들 사이에선 이런 한화의 수비를 두고 팀 응원가인 '행복송'에 빗댄 '행복 수비'라는 조롱조 수식어를 달기도 했다. 매년 한화가 반등을 다짐할 때마다 마지막 퍼즐로 지적됐던 게 수비 향상이었다. 김성근 전 감독 시절엔 유니폼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펑고를 치며 수비력 향상에 올인하기도 했다. 그러나 한화의 수비는 좀처럼 어두운 터널을 빠져나오지 못했다.

수베로 감독 역시 취임 초반부터 수비에 공을 들였다. 하지만 접근 방식은 달랐다. '실패할 자유', '신념'을 강조하며 선수들의 자신감을 키우는 데 집중했다. 반신반의하던 한화 선수들은 스프링캠프와 연습경기를 거치면서 차츰 자신감을 쌓아갔고, 어느덧 벤치 지시에 앞서 서로 소통하며 시프트를 전개하는 수준까지 이르렀다. 시범 경기에 이어 시즌 초반에도 짜임새 있는 수비로 달라진 모습을 과시하고 있다.

긴 시즌을 치르며 첫술에 배부를 순 없다. 하지만 예전과는 분명 다른 집중력이 엿보이는 한화 선수단이다. 어쩌면 올 시즌은 한화 팬들이 염원하던 '진짜 행복 수비'의 서막이 열리는 해일지도 모른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