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척 리뷰] '김선빈 결승타' KIA, 키움과 2G 연속 연장 승리…위닝시리즈 확보

2021-04-07 23:24:41

2021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7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3회초 1사 김선빈이 안타를 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4.7/

[고척=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KIA 타이거즈가 두 경기 연속 연장 승부를 모두 잡았다.



KIA는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팀 간 2차전에서 8-7로 승리했다. KIA는 전날 연장 승부 승리에 이어 이날 경기도 잡으며 2연승을 달렸다. 시즌 전적은 2승 1패. 2연패에 빠진 키움은 시즌 전적 2승 2패가 됐다.

키움이 1회말 KIA 선발 투수 김현수를 공략해 4점을 뽑으면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이용규가 볼넷을 골라냈고, 이어 김혜성의 안타, 이정후의 몸 맞는 공으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박병호의 2타점 적시타가 이어졌고, 이후 김수환 타석에서 폭투에 이어 3루수 땅볼이 실책으로 돼 이정후가 홈을 밟았다. 프레이타스까지 적시타를 치면서 점수는 4-0이 됐다.

KIA는 3회초 반격에 나섰다. 2회까지 잘 버텼던 키움 선발 투수 조쉬 스미스가 한 번에 무너졌다. 1사 후 김선빈의 안타와 터커의 볼넷, 최형우의 적시타가 나왔다. 나지완이 볼넷으로 찬스를 이어갔고, 김민식과 류지혁의 연속 적시타로 4-4 균형을 맞췄다. 이후 김호령이 타구가 스미스 오른쪽 정강이 부분을 강타했다. 스미스가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해 타자 주자는 잡았지만,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KIA가 5-4로 앞서 나갔다.

KIA는 4회초 선두타자 최원준의 내야안타와 1사 후 터커의 진루타, 최형우의 볼넷에 이은 나지완의 적시타로 한 점을 보탰다.

키움도 4회말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1사 후 박동원의 안타와 전병우의 2루타로 2,3루 찬스를 잡았다. KIA가 투수를 이민우로 교체했지만, 이용규의 1루수 땅볼 타구가 수비 실책으로 이어지면서 주자 두 명이 홈을 밟아 6-6 균형을 이뤘다.

6회초 KIA가 다시 앞서 나가는 점수를 만들었다. 1사 후 터커의 2루타와 최형우의 진루타로 2사 3루가 됐고, 이후 나지완의 몸 맞는 공에 이어 김민식의 적시타가 나와 7-6이 됐다.

키움은 8회말 1사 후 박동원과 전병우의 볼넷으로 1사 1,2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이용규의 땅볼로 1루 주자가 2루에서 잡히면서 2사 1,3루가 됐고, 김혜성 타석에서 폭투가 나오면서 7-7 동점이 됐다.

결국 승부는 연장에서 갈렸다. KIA는 연장 10회초 1사 1,2루를 만들었지만, 후속타가 이어지지 않았다.

팽팽했던 균형은 KIA가 깼다. 연장 12회초 선두타자 박찬호가 안타를 치고 나갔고, 최원준의 희생번트로 1사 2루를 만들었다. 김선빈의 적시타로 KIA가 8-7로 다시 리드를 빼앗았다.

키움은 연장 12회말 선두타자 이정후가 안타를 치고 나갔고, 박병호가 내야 뜬공으로 돌아섰지만, 대타 허정협이 중전 안타를 쳤다. 1사 1,2루 찬스를 잡은 키움은 프레이타스의 땅볼로 2사 1,3루를 만들었지만, 송우현이 범타로 물러나면서 막판 뒤집기에 실패했다. 고척=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