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우석 8회 볼일 없을 것"...류지현 감독의 확고한 원칙 재확인

2021-04-08 06:30:00

2021 KBO리그 KT 위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6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9회말 LG 고우석이 역투하고 있다. 수원=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4.06/

[수원=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올시즌에는 LG 트윈스 마무리 고우석의 8회 투구를 보기 힘들 전망이다. 류지현 감독이 9회 1이닝 투구 원칙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류 감독은 7일 수원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경기를 앞두고 가진 브리핑을 통해 고우석의 쓰임에 대해 "기본적으로 마무리를 8회 쓰는 걸 안 좋아한다"면서 "나중에 시즌 후반에 포스트시즌처럼, 모든 걸 투입해야 할 상황이 오면 그에 맞출 수는 있겠지만, 시즌 초반 마무리를 8회 2사 후 올리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고우석은 전날 KT전에서 3-2로 앞선 9회말 등판해 세 타자를 가볍게 처리하고 세이브를 기록했다. LG는 앞선 8회말 3-0으로 앞선 상황에서 이정용이 선두 배정대에게 볼넷을 내준 뒤 1사후 조용호에게 좌월 2루타, 황재균에게 중전안타를 내주며 1점차로 쫓겼지만, 계속된 1사 1루서 고우석이 아닌 좌완 김대유를 내보냈다.

김대유는 오른쪽 타석에 들어선 스위치타자 조일로 알몬테를 유격수 병살타로 처리하며 추가 실점을 막았다. 류 감독은 이에 대해 "대유의 장점이 왼손 타자를 상대로 커브라는 좋은 무기를 갖고 있고, 알몬테가 오른쪽 타석에서 확률이 떨어진다는 데이터도 있다"며 "경기 전 3,4번 타순(알몬테와 강백호)에서 그런 상황이 오면 대유를 넣겠다는 계획이 있었다. 다행히 제 역할을 잘 해줬다"고 설명했다.

8회 위기에서 마무리 고우석 투입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는 얘기다. 류 감독은 김대유를 기용한 것에 대해 "현재 컨디션이 진해수보다 낫다고 본다. 대유 자체도 시범경기보다 지금이 좋다"며 "알몬테와 강배호한테도 좀더 생소하고, 구위도 낫다고 판다했다. 또 해수가 백호한테 많이 맞았다. 그런 걸 미리 계산하고 게임에 들어갔다. 그 시점에서 혼란없이 잘 준비한 게 아닌가 한다"며 부연 설명했다.

고우석은 지난 4일 NC 다이노스와의 개막전에서도 2-1로 앞선 9회 등판해 삼자범퇴로 막고 세이브를 올렸다. 수원=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