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코멘트]수비와 불펜 힘으로 만든 3연승, 김태형 감독의 평가는?

2021-04-07 23:02:55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2021 KBO 리그 경기가 7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두산이 1대0으로 승리했다. 경기 종료 후 기쁨을 나누는 두산 선수들의 모습.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4.07/

[잠실=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개막 3연승. 두산 베어스의 출발이 좋다.



두산은 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시즌 2차전에서 1대0으로 승리했다. 개막 3연승. 그것도 수비와 불펜의 힘을 앞세워 거둔 의미있는 3연승이다.

이날 두산 타선은 8이닝 동안 단 1점을 뽑는데 그쳤다. 추가 득점 찬스도 여러 차례 놓쳤다. 하지만 KBO리그 공식 데뷔전을 치른 아리엘 미란다가 5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고 물러난 후, 이승진-박치국-홍건희-김강률로 이어진 필승조가 4이닝 무실점을 합작했다. 특히 마무리 김강률은 개막 이후 3경기 연속 등판해 세이브 3개를 챙겼다.

경기 후 김태형 감독은 "선발 투수인 미란다가 시범경기에서 좋지 못해 걱정했는데, 무난하게 잘 던져줬다"고 평가했다. 박계범, 허경민 등 연일 주요 선수들의 호수비 열전이 펼쳐지는 것에 대해서는 "모든 야수들이 수비에서 강한 집중력을 보여줬고, 오늘 나온 투수들이 모두 자기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이길 수 있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잠실=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