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초점]김하성 역시 선발 체질이네. 선발 출전 타율 5할, 교체때는 5타수 무안타

2021-04-07 22:55:07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유격수 김하성(왼쪽)과 2루수 크로넨워스가 7일(한국시각)샌프란시스코전을 승리한 뒤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역시 선발 체질이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이 선발 출전해 안타와 함께 멀티 출루를 했다.

김하성은 7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게임에 7번-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김하성은 전날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왼 어깨를 다치면서 선발 기회를 얻었다. 지난 4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이후 사흘만에 다시 선발 출격. 4일 경기에선 2루수로 나섰던 김하성은 이번엔 자신이 가장 많이 출전했던 유격수로 첫 선발 출전을 했다.

첫타석부터 안타가 나왔다. 2회말 1사 1루에서 타석에서 들어선 김하성은 샌프란시스코 선발 투수 애론 산체스를 상대했다. 1루 주자 윌 마이어스의 도루로 1사 2루가 돼 타점 찬스. 김하성은 4구째 커브를 받아쳤고, 타구는 2루수와 유격수 사이를 뚫을 듯 보였다. 하지만 2루수 윌머 플로레스의 호수비로 타구가 잡혔다. 다행히 송구보다 김하성의 발이 더 빨라 내야안타. 공이 외야로 빠졌다면 1타점 안타가 됐겠지만 아쉽게 1,3루가 됐다. 이후 빅터 카라티니의 3루수 병살타로 득점엔 실패.

김하성은 4회 3루수 땅볼로 물러났고, 7회말엔 볼넷으로 출루한 뒤 카라티니의 홈런으로 득점까지 성공했다. 샌디에이고는 3대1로 승리했다.

선발로 나갔을 때 성적이 훨씬 좋다. 선발 출전한 2경기에선 6타수 3안타 1볼넷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타율이 5할이다. 김하성이 선발로 출전한 2경기도 모두 승리했다.

김하성의 7일까지 성적은 11타수 3안타, 타율 2할7푼3리, 1볼넷 1타점 1득점이다.

타티스가 IL에 올라 김하성에게 당분간 출전기회가 왔다. 꾸준히 선발 출전하면서 메이저리그에 적응할 시간을 벌었다. 샌디에이고 팀에겐 타티스의 부상이 악재임엔 분명하지만 김하성이 그 빈자리를 채워준다면 팀 전력이 더 탄탄해질 수 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