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척 현장] 퍼펙트 도전 상황? 윌리엄스 감독이 떠올린 '짐머맨'

2021-04-07 22:23:02

2021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6회말 2사 2, 3루 멩덴이 2실점 후 강판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4.6/

[고척=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대기록 달성은 당연히 기회를 줘야죠."



KIA 타이거즈의 다니엘 멩덴은 지난 6일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 선발로 나와 5회 2사까지 퍼펙트로 상대 타선을 막았다. 데이비드 프레이타스에게 안타를 맞으면서 퍼펙트 무산이 됐고, 6회 2사까지 잡은 뒤 마운드를 내려왔다. 5⅔이닝 3피안타 7탈삼진 1볼넷 3실점느로 데뷔전을 마쳤다.

7일 키움과의 경기를 앞두고 맷 윌리엄스 감독은 '만약 멩덴이 퍼펙트를 도전할 기회가 있다면 계속 놔주겠나'라는 질문에 "당연하다"고 답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메이저리그에 있을 때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선발 투수에게 노히트노런을 도전하게 한 적이 있다. 어떤 리그든 상관없이 이런 대기록을 도전할 수 있는 건 귀한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약에 내가 마운드에 있을 때 그런 상황인데 내려가야 한다고 하면 더그아웃에서 소란이 나지 않을까 싶다"고 웃었다.

아울러 윌리엄스 감독은 메이저리그 사령탑 시절을 떠올렸다. 2014년부터 2년 간 워싱턴 내셔널스 감독을 맡은 윌리엄스 "시즌 최종전 선발 투수가 포스트시즌 첫 번째 선발 투수라서 투구수를 70개로 제안했다. 그런데 노히트노런을 던지면서 투구수를 넘겼다. 결국 포스트시즌 1차전 준비가 안 됐다"고 회상했다. 윌리엄스 감독이 생각한 투수는 조던 짐머맨. 짐머맨은 2014년 9월 29일 마이애미 말린스전에서 9이닝 10탈삼진 1볼넷 무실점을 했다. 팀은 1-0으로 승리했다. 그러나 투구수를 넘긴 짐머맨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디비전시리즈에 나서지 못했고, 워싱턴은 1승 3패로 탈락해 아쉬움을 삼켰다.

한편 윌리엄스 감독은 멩덴의 첫 피칭에 대해 "정말 좋았던 거 같다. 마지막 이닝에 안타를 맞은 게 있지만, 시범경기나 캠프 때보다 좋았다"고 칭찬했다.

고척=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