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리뷰]클린업트리오 홈런 3방+10타점, NC 개막 2연패 뒤 첫 승 신고

2021-04-07 22:08:26

2021 KBO리그 NC다이노스와 롯데자이언츠의 경기가 7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렸다. NC 나성범이 7회말 무사 1,2루에서 우월 역전 3점 홈런을 치고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창원=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4.07/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디펜딩 챔피언' NC 다이노스가 가까스로 개막 2연패에서 벗어났다.



NC는 7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2021년 KBO리그 정규시즌 홈 경기에서 홈런 3방 등으로 10타점을 합작한 클린업 트리오의 맹활약으로 10대6으로 역전승을 거뒀다. 3번 나성범은 홀로 6타점을 생산해냈다.

지난 4일 LG 트윈스와의 개막전에서 1대2로 패했던 NC는 지난 6일 롯데에 5대10으로 패한 바 있다.

이날 기선을 제압한 건 NC였다. 2회 말 선두 양의지의 솔로포가 터졌다. 상대 선발 박세웅의 3구를 잡아당겨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아치를 그렸다. 비거리 110m.

하지만 롯데는 곧바로 승부를 역전시켰다. 3회 초 1사 1, 3루 상황에서 전준우의 좌중간을 가르는 2타점 적시타가 터졌다.

4회 초에는 롯데가 빅이닝을 만들어냈다. 2사 만루 찬스에서 손아섭이 중전 적시타를 터뜨렸다. 전준우의 볼넷으로 다시 만든 2사 만루 상황에선 이대호가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냈다. 계속된 2사 만루 상황에선 정 훈의 방망이가 매섭게 돌았다. 3루 강습 페어 적시타를 만들어내면서 2점을 추가했다.

NC는 5회 말부터 본격적으로 추격을 시작했다. 해결사는 역시 양의지였다. 무사 2루 상황에서 중전 적시타로 2루 주자 나성범이 홈을 밟았다. 이어 알테어가 투런포를 쏘아올리며 2점차로 뒤쫓았다.

NC는 7회 말 기어코 승부를 뒤집었다. 나성범이 무사 1, 2루 상황에서 구승민의 2구 130km짜리 포크볼을 잡아당겨 우측 담장을 넘기는 역전 스리런포를 터뜨렸다. 비거리 115m.

NC는 8회 말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2사 만루 상황에서 나성범이 중견수 키를 넘기는 싹쓸이 적시 2루타를 날렸다.

NC는 9회 초 문경찬을 올려 삼자범퇴로 처리하면서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