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리뷰]'김강률 3경기→3세이브' 두산 개막 3연승 행진…삼성 4연패

2021-04-07 22:02:17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2021 KBO 리그 경기가 7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두산이 1대0으로 승리했다. 경기 종료 후 기쁨을 나누는 두산 선수들의 모습.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4.07/

[잠실=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두산 베어스가 개막 3연승을 질주했다. 삼성 라이온즈는 4연패 늪에 빠졌다.



두산은 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과의 시즌 2차전에서 1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두산은 개막 이후 3경기를 모두 이겼고, 삼성과의 주중 3연전도 최소 '위닝시리즈'를 확보했다. 반면 삼성은 키움 히어로즈와의 개막 2연전에 이어 두산과의 경기에서도 내리 패하면서 아직 시즌 첫 승을 신고하지 못했다.

두산이 2회말 선취점을 냈다. 1사에 박세혁이 중전 안타를 쳤고, 김재호의 볼넷을 더했다. 주자 1,2루가 상대 폭투로 2,3루가 되면서 득점권 찬스가 찾아왔다. 오재원이 투수 앞 땅볼을 기록했고, 그사이 3루 주자가 득점하면서 두산이 1-0 선취점을 뽑았다.

이후 양팀 모두 좀처럼 점수를 내지 못했다. 두산은 3회말 2사 1,2루에서 양석환이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고, 5회 2사 1,2루 찬스에서도 김재환이 초구 투수 앞 땅볼로 물러나면서 무득점에 그쳤다.

삼성의 공격은 더욱 답답하게 전개됐다. 4회초 2사 1,2루에서 강민호가 헛스윙 삼진에 그쳤고, 5회에는 1사 1,2루 동점 기회에서 박해민의 타구가 2루수 직선타 이후 더블 아웃이 되면서 이닝이 허무하게 종료됐다. 6회에도 1사 1,3루에서 김헌곤이 친 타구가 두산 3루수 허경민 글러브에 잡히는 호수비가 되면서 3루 주자가 태그 아웃되고 말았다.

두산의 1-0 리드는 이어졌다. 삼성이 8회초 무사 1,2루 찬스에서 후속타 불발로 무득점에 그친 후 8회말 두산이 추가점 찬스를 만들었다. 볼넷 2개로 만든 1사 1,2루. 그러나 양석환과 박세혁이 친 타구가 모두 뜬공으로 잡히고 말았다.

8회초 1사부터 마운드를 물려받은 김강률은 경기 끝까지 지켰다. 1점 차 상황 9회초까지 무실점으로 끝내면서 리드를 지켜냈다. 2아웃 이후 박해민에게 2루타를 내줬지만 실점 없이 경기를 마쳤다. 김강률은 개막 이후 3경기 연속 세이브를 챙기며 마무리 투수로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날 두산 선발 투수 아리엘 미란다는 5이닝 동안 2안타 5탈삼진 2볼넷 무실점을 기록하면서 KBO리그 데뷔전에서 데뷔승을 챙겼다. 미란다에 이어 등판한 두산 필승조 이승진-박치국-홍건희-김강률은 4이닝 무실점 릴레이를 합작하면서 팀의 영봉승을 이끌었다.

한편 삼성은 선발 원태인이 5이닝 7안타 5탈삼진 1볼넷 1실점으로 선방했지만, 타선 불발이 아쉬웠다. 원태인은 쓰린 패전을 떠안았다.

잠실=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