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샵NO-새 로고 달았다, 맨유 2021~2022시즌 유니폼 유출(英 언론)

2021-04-07 21:27:16

사진=영국 언론 데일리스타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새 후원사의 로고를 단 유니폼. 실제 모습일까.



영국 언론 데일리스타는 7일(한국시각) '맨유의 새 후원사 로고를 단 2021~2022시즌 홈, 원정, 서드 유니폼으로 추정되는 사진이 온라인에 유출됐다. 맨유는 2020~2021시즌을 끝으로 기존 후원사와 계약이 만료된다. 구단은 이제 새 후원사의 로고를 달고 뛴다. 팬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보도했다.

맨유는 현재 미국 자동차 회사 '쉐보레'의 로고를 달고 경기에 나서고 있다. 맨유와 쉐보레는 2012년 계약을 발표했고, 2014~2015시즌부터 본격적으로 동행했다. 쉐보레는 7년 동안 연간 6400만파운드를 지급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그 계약이 만료된다. 새 후원사는 팀 뷰어(TeamViewer)로 알려졌다.

데일리스타는 '맨유의 새 후원사가 정해진 뒤 어떤 형태로 활용할지 기대가 컸다. 팬들은 포토샵을 활용해 아이디어를 공유하곤 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축구 용품 전문 사이트인 푸티 헤드라인을 인용해 '맨유의 새 홈 유니폼은 2015~2016시즌과 비슷하다. 목 부분이 흰색이라는 것 외에는 특별한 것이 없다. 하지만 원정 유니폼은 히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1990년대 초반 원정 유니폼에서 영감을 얻은 유니폼이다. 서드유니폼은 과거 트레이닝 상의와 비슷하다'고 전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