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뛰는 송교창 "농구 선수로 최고의 목표는 파이널 MVP"

2021-04-08 06:17:00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농구 선수로서 최고의 목표는 파이널 MVP다."



새 역사를 쓴 송교창(25·전주 KCC)이 새로운 목표를 향해 나아간다.

송교창은 7일 서울 강남의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영광의 MVP를 거머쥐었다. 기자단 107표 가운데 99표를 받으며 허 훈(부산 KT·8표)을 압도적 표차로 따돌렸다. 삼일상고 3학년이던 2015년 10월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3순위로 프로에 입문한 송교창은 데뷔 6년 차 정상에 올랐다. 한국농구연맹(KBL) 역사상 첫 '고등학교 드래프트 출신 MVP'다. 그는 올 시즌 53경기에서 평균 31분26초를 뛰며 15.1점-6.1리바운드를 기록했다. KCC는 5년 만에 정규리그 정상을 탈환했다.

송교창은 "큰 상을 받은 게 처음이다. 개인적으로 기쁘고 영광스러운 상을 받게 돼 살면서 최고의 하루가 됐다. MVP 얘기 듣고 놀랐다. 말로 표현 할 수 없을 정도로 좋았다. 이렇게 (득표) 차이가 날지 몰랐다. 의외였다. 부모님이 '고생했다'면서 '큰 상 받게된 만큼 겸손하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KBL 최초의 고졸 선수 MVP. 송교창은 "조급해하지 말고 기회를 기다리면서 운동하면 그만큼 좋은 기회가 찾아올 것이다. 기다리면서 힘든 부분있겠지만 서둘지 말고 한 단계씩 스텝업 한다면 좋은 결과를 얻을 것이다. 나는 신인 시절 피지컬이 부족해 힘들었다. 외국인 선수의 존재가 스트레스기도 했다. 그런 부분마저도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끝은 아니다. KCC는 챔피언결정전 정상을 향해 다시 달린다. 송교창은 "농구 선수로서 최고의 목표는 파이널 MVP다. 그렇지 못하면 정규리그 MVP의 의미를 떨어뜨린다. 챔피언을 목표로 하겠다"고 이를 악물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