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척 선발리포트] '위기 연속+타구 강타' 스미스, 악몽의 데뷔전 '3이닝 5실점'

2021-04-07 20:01:29

2021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7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3회초 1사 2, 3루 김호령의 강습타구에 맞은 스미스가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4.7/

[고척=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키움 히어로즈의 외국인 투수 조쉬 스미스가 첫 등판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여줬다.



스미스는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팀 간 2차전에 선발로 나와 3이닝 6피안타 3볼넷 3탈삼진 5실점을 했다.

외국인 선수지만 네 번째 선발 투수로 밀려서 등판했던 스미스는 이날 매이닝 위기가 이어진 가운데, 타구에 맞는 불운까지 겹치면서 결국 마운드를 내려갔다.

1회 선두타자 최원준을 땅볼로 잡았지만, 이후 김선빈에게 2루타를 맞았다. 터커의 진루타가 있었지만, 최형우의 땅볼로 이닝을 끝냈다.

2회에도 출루 허용이 이뤄졌다. 1사 후 김민식의 볼넷, 류지혁의 안타로 11사 1,2루가 됐다. 이후 김호령을 삼진으로 잡은 뒤 박찬호의 유격수 땅볼로 실점을 하지 않았다.

3회 결국 실점이 나왔다. 선두타자 최원준을 땅볼로 잡았찌만, 김선빈의 안타를 시작으로, 터커(볼넷), 최형우(안타), 나지완(볼넷), 김민식(안타), 류지혁(2루타)을 잇달아 출루시키면서 4점을 줬다. 김호령의 땅볼이 투수 정면으로 향하면서 스미스를 강타했고, 그사이 3루 주자가 홈으로 들어와 5번째 실점이 나왔다.

타구에 맞았지만, 스미스는 던질 수 있다는 의사를 보였고, 박찬호를 삼진으로 잡아내면서 이닝을 마칠 수 있었다.

스미스는 79개의 투구수를 기록하며 결국 4회 김재웅과 교체됐다.

키움 관계자는 "스미스는 오른쪽 비골근 쪽에 타구를 맞았다. 현재 아이싱을 하며 추후 상태를 지켜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고척=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