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충 코멘트]3위로 마무리한 OK금융그룹 석진욱 감독의 시원섭섭한 한마디 "졌다"

2021-04-07 21:27:03

OK금융그룹 석진욱 감독이 7일 우리카드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서 선수들에게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KOVO

[장충=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졌다."



OK금융그룹의 도전이 챔프전을 앞에 두고 멈췄다.

OK금융그룹은 7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우리카드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서 1대3으로 패해 2연패로 탈락했다.

시즌 중반 팀의 주축 선수인 송명근과 심경섭이 학교폭력으로 인해 이탈하면서 전력이 떨어지며 어려움을 겪었고 천신만고끝에 4위로 준플레이오프에 올라 KB손해보험을 꺾으며 플레이오프까지 진출했지만 더 이상은 힘들었다.

OK금융그룹 석진욱 감독은 "졌다"라는 한마디로 시즌의 아쉬움을 말했다. 이어 "우리 선수들이 열심히 했다"면서 "계획대로 끝까지 못했던 아쉬움이 있다. 그래도 3위라는 성적을 만족한다"라고 했다.

이번 시즌 긍정적인 부분으로 젊은 선수들의 성장을 얘기했다. 석 감독은 "젊은 선수들, 차지환 김웅비 등이 발전했다. 뒤에만 있었다면 이정도 못했을 거다"라면서 "시즌 중반부터 경험을 쌓으면서 발전했다"라고 말했다.

다음 시즌에 대한 고민은 이미 시작됐다. 외국인 선수를 비롯해 전력 보강을 해야할 부분이 많기 때문이다. 석 감독은 "이탈한 부분을 보완해야 하고 이민규와 전진선이 군대를 가는 것에 대비도 해야한다"라면서 "외국인 선수의 경우도 레프트를 생각하지만 좋은 라이트 공격수가 있다면 라이트도 괜찮을 것 같다. 외국인 선수에 따라 구상을 다시 해야해 어렵다"라고 말했다.

석 감독으로서도 첫 포스트시즌이었다. "정규리그와 달랐다"는 그는 "마음가짐도 분위기도 달랐다. 단기전에서 선수들이 부담감을 많이 가지고 있었다. 부담감을 주지 않으려 노력했는데 어느 정도 성과가 있었다. 많이 배운 시즌이었다"라고 말했다. 장충=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