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볼넷' 김하성, 멀티 출루 활약…SD,SF 제압 '다르빗슈 첫 승'

2021-04-07 16:02:52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이종서 기자]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다시 안타 행진을 시작했다.



김하성은 7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게임에 7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2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지난 4일 애리조나전에서 멀티히트를 치면서 메이저리그 첫 안타를 기록했던 김하성은 5일 애리조나전과 6일 샌프란시스코전에 교체 출전했지만, 안타를 치지 못했다.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부상으로 빠진 가운데 유격수로 나선 김하성은 첫 타석부터 안타를 치면서 시동을 걸었다.

1사 1루에서 타석에서 들어선 김하성은 샌프란시스코 선발 투수 애론 산체스를 상대했다. 1루 주자의 도루로 주자 2루가 돼 타점을 올릴 수 있는 찬스를 맞았다. 김하성은 4구 째 커브를 받아쳤고, 2루수와 유격수 사이로 타구가 갔다. 2루수의 호수비에 타구가 잡혔지만, 송구보다 김하성의 발이 더 빨랐다.

4회 3루수 땅볼로 돌아선 김하성은 7회 볼넷으로 출루에 성공했고, 이후 빅터 카라티니의 홈런으로 득점까지 성공했다.

한편 이날 경기는 샌디에이고가 3대1로 승리했다. 선발 투수 다르빗슈 유가 6이닝 1실점으로 호투를 펼쳤고, 이후 키오니 켈라, 에밀리오 파간, 마크 멜란슨이 1이닝씩을 나눠서 막았다.

3회초 샌프란시스코가 브랜든 크로포드의 솔로 홈런으로 선취점을 냈지만, 샌디에이고가 3회말 곧바로 에릭 호스머의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했다.

팽팽한 균형이 이뤄진 가운데 7회말 홈런으로 두 점을 더했고, 이 점수는 이날 경기 결승 득점이 됐다. 다르빗슈는 시즌 첫 승을 거뒀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