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MLB 복귀 임박, 시뮬레이션 등판 5이닝 소화…최고 90마일

2021-04-07 15:58:07

김광현.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KK'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메이저리그 복귀가 임박했다. 시뮬레이션 게임 등판에서 5이닝을 정상적으로 소화했다.



김광현은 7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에 위치한 구단 스프링캠프 훈련 구장에서 시뮬레이션 게임 등판을 마쳤다. 세인트루이스 소속 타자들이 타석에 선 상태로 5이닝간 계획된 투구를 소화했다. '폭스스포츠 미드웨스트' 짐 헤이스 기자에 따르면, 이날 김광현은 5이닝 동안 2안타 6탈삼진 1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총 68개의 공을 던졌고, 패스트볼 구속은 87마일에서 최고 90마일(약 144.8km)을 기록했다.

등판을 마친 후 특별한 문제가 없다면 김광현은 팀 원정길에 합류할 예정이다. 세인트루이스는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원정 3연전을 마친다. 김광현도 IL(부상자 명단)에서 해제될 예정이다. 이후 세인트루이스는 홈으로 복귀해 9일부터 밀워키 브루어스-워싱턴 내셔널스 6연전을 치른다. 김광현이 예정대로 등판한다면 워싱턴 3연전 중 한 차례 선발 등판할 수 있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