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 감독 향한 동정론 '그래도 영입 선수 생산성은 입증'(英 언론)

2021-04-07 14:45:40

사진=영국 언론 기브미스포츠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을 향한 동정론이 일고 있다.



영국 언론 기브미스포츠는 7일(한국시각) '무리뉴 감독이 이적 시장에서 차질을 빚었다. 코로나19 영향 때문에 그가 원하는 대로 스쿼드를 강화할 수 없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의 상황은 썩 좋지 않다.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0경기에서 14승7무9패(승점 49점)를 기록하며 6위에 랭크돼 있다. 상위 4개 팀에 주어지는 다음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은 물론이고 유로파리그(EPL 5~6위) 티켓도 불투명하다. 4일 열린 뉴캐슬과의 경기에서는 경기 막판 동점골을 내주며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무리뉴 감독을 향한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기브미스포츠는 '무리뉴 감독 체제의 토트넘이 불협화음을 내고 있다. 다만, 무리뉴 감독이 여름 이적 시장에서 영입한 수비수 중 두 명은 생산성이 입증됐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또 다른 언론 풋볼런던의 보도를 인용해 조 로든, 세르히오 레길론에 긍정 평가를 줬다.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역시 절반의 성공이라고 평가했다.

이 매체는 '토트넘이 올 여름 무리뉴 감독에게 중앙 수비수 계약 기회를 줘야 한다. 밀란 슈크리니아르(AC밀란), 야닉 베스터가르드(사우스햄턴) 등이 잠재적 영입 가능 선수로 꼽힌다'고 덧붙였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