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주의자'로 내몰린 칼라의 반격 해명 "디아카비가 오해하고 있다. 누구도 듣지 않았다"

2021-04-07 12:00:01

카디스 센터백 후안 칼라 캡처=카디스 구단 홈페이지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나는 인종차별 발언을 한 사실이 없다. 오해하고 있는 것이다."



스페인 클럽 발렌시아 이강인의 팀 동료 수비수 디아카비(25·프랑스)에게 경기 도중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던 카디스 센터백 후안 칼라(32)가 기자회견을 통해 그런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번 사건은 5일 새벽(한국시각) 벌어진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카디스-발렌시아전에서 터졌다. 경기 도중, 디아카비가 칼라로부터 인종차별적 발언을 들었다고 주장, 발렌시아 선수들이 일시적으로 그라운드를 떠났다가 돌아왔다. 피해자라고 주장한 디아카비는 돌아오지 않았다. 발렌시아가 1대2로 졌다. 이 경기서 칼라는 전반 14분 선제골을 넣기도 했다.

이 사건 이후 칼라에게 맹비난이 쏟아졌다. 그러자 칼라가 6일(한국시각)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는 자신으로부터 디아카비가 인종차별 발언을 들었다는 걸 부인했다. 자신은 디아카비에게 인종차별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우리는 무관중으로 경기를 했다. 그곳에는 20대 이상의 카메라가 있었다. 선수들도 있고, 심판들도 있었다. 그 누구도 (디아카비 외에는)아무 것도 듣지 못했다.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 무척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칼라는 또 "나는 디아카비를 만날 의사가 있다. 스페인 축구에는 인종차별이 없다. 나는 디아카비와 만나 얘기를 나누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했다.

디아카비는 분명히 들었다고 하고, 칼라는 아니라고 반박했다. 진실공방으로 흐를 가능성이 높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