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장코멘트]폭발적인 역전승에 이강철 감독 "조용호가 공수에서 큰 역할"

2021-04-07 22:54:18

2021 KBO리그 KT 위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7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KT 조용호. 수원=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4.07/

[수원=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KT 위즈가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KT는 7일 수원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홈경기에서 경기 후반 타선이 폭발한데 힘입어 7대3으로 역전승했다. 전날 추격전 끝에 2대3으로 패한 KT는 이날은 추격전을 역전으로 마무리하며 시리즈 전적 1승1패를 만들었다. 7회말 조용호와 황재균의 끈질긴 선구안에서 승부가 갈렸다.

KT 선발 고영표는 910일 만에 등판해 6이닝 2안타 1실점의 호투를 펼쳤다. LG 선발 정찬헌은 5이닝 5안타 무실점으로 잘 던졌지만, 불펜 난조로 선발승을 놓치고 말았다.

중반까지 팽팽한 투수전이 이어진 가운데 LG가 7회초까지 리드를 유지했다. LG는 3회초 이천웅의 2루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선두 김민성과 유강남이 각각 사구와 볼넷을 얻어 무사 1,2루. 정주현과 홍창기가 연속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이천웅이 좌측 2루타를 날려 김민성을 불러들였다.

KT는 1회 1사 만루서 유한준이 병살타를 쳐 첫 기회를 놓치더니 0-1로 뒤진 3회말엔 심우준과 황재균의 안타로 만든 1사 1,2루서 조일로 알몬테가 유격수 병살타를 날려 또다시 추격에 실패했다.

좀처럼 추가점을 내지 못하던 LG는 7회 2점을 보태 승세를 굳히는 듯했다. 2사후 정주현이 상대 유격수 심우준의 송구 실책으로 출루하자 홍창기의 우전안타, 이천웅의 고의4구로 만루가 됐다. 이어 김현수의 밀어내기 볼넷, 김용의의 내야안타로 2점을 얹어 3-0으로 달아났다.

하지만 KT 타선은 7회말 폭발했다. 9명의 타자가 나가 4안타와 2볼넷으로 대거 4점을 뽑아내며 단번에 전세를 뒤집었다. 선두 장성우의 좌중간 안타, 박경수의 중견수 앞 안타로 무사 1,2루. 배정대의 유격수 땅볼로 선행주자가 아웃되고 심우준이 파울플라이로 물러나 2사 1,3루로 상황이 악화됐다.

그러나 테이블세터 조용호와 황재균의 선구안이 KT를 살렸다. 조용호는 송은범을 상대로 풀카운트서 볼넷을 얻어냈고, 2사 만루서 황재균은 바뀐 투수 정우영으로부터 역시 풀카운트에서 밀어내기 볼넷을 골랐다. 한 점을 만회한 KT는 계속된 2사 만루서 알몬테가 유격수 글러브를 맞고 좌익수 왼쪽으로 흐르는 적시타를 쳐 주자 2명이 홈을 밟아 3-3 동점이 됐다. 이어 강백호가 중전안타를 터뜨리며 황재균을 불러들여 역전에 성공했다.

LG는 이어진 8회초 1사 1,3루서 대타 이주형의 우익수 플라이 때 3루주자 오지환이 홈으로 뛰어들다 아웃돼 천금같은 찬스를 놓친 게 아쉬웠다. KT 우익수 조용호의 총알같은 홈송구가 돋보였다.

KT는 8회말 2사 2,3루서 조용호의 좌전안타, 황재균의 내야안타 등으로 3점을 보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 후 KT 이강철 감독은 "고영표가 오랜 공백기로 인해 초반에 불안했지만, 안정을 찾은 뒤 무난하게 잘 던졌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이 가능할 거라 믿는다"며 "타선에서는 찬스에서 집중력 있게 잘 해줬다. 특히 조용호가 수비와 공격에서 큰 역할을 해줬다"며 경기를 총평했다. 수원=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