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착잡한 김도균 수원F 감독 "펠리페가 박지수 목을 누르는 장면 있었다"

2021-04-07 22:16:44



[광주=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김도균 수원 FC(이하 수원) 감독이 광주전 판정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수원은 7일 광주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광주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8라운드에서 전반 34분 윤영선의 득점이 비디오판독시스템(VAR)에 의한 오프사이드 반칙으로 취소되고, 후반 1분 펠리페(광주)의 헤더 선제골이 VAR을 통해 노파울 득점으로 인정되는 등 판정운이 전체적으로 따르지 않았다. 결국 후반 11분 펠리페에게 추가실점하며 0대2로 패했다.

김 감독은 경기 후 "(첫 골 장면에서 펠리페가 박지수의)목을 누르는 장면이 보였다"고 아쉬워했다. 수원 선수들도 해당 상황에 대해 강하게 항의했다. 수원은 올해 유독 많은 판정이슈에 휘말리고 있다. 박지수는 두 차례나 퇴장징계가 오심으로 번복되는 해프닝을 겪었다. 김 감독은 "경기를 하다보면 여러 장면에서 VAR이 나온다. 이 경기 역시 자체적으로 리뷰를 해봐야 하지만, VAR을 시행하고도 오심이 나온다는 것은 대한축구협회 쪽에서 짚고 가야 할 문제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작심발언했다.

김 감독은 이날 경기에 대해선 "승점을 챙기길 바랐는데 그러지 못해 실망스럽다. 후반전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 첫 실점 빌미도 우리가 제공했다. 되돌아 볼 필요가 있다. 한승규 이영재 김승준과 같이 부상자가 있는데, 오늘은 특히 (사후징계로 결장한)정동호 공백이 크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광주=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