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골-1도움 화려한 데뷔 울산 바코 "윤빛가람과 같이 뛰어 좋았다"

2021-04-07 21:44:36

바코 사진제공=프로축구연맹

[울산=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윤빛가람과 같이 뛰어서 좋다."



K리그 데뷔골(1골-1도움)을 신고한 울산 현대 새 외국인 바코(조지아 출신)는 7일 FC서울과의 홈 경기 승리 주역이었다. 왼발슛으로 K리그 첫 골을, 김민준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한 그는 기자회견에서 "그동안 준비가 잘 됐다. 오늘 골도 넣고 도움도 기록해 좋았다"라고 말했다.

바코는 또 K리그를 경험한 소감에 대해 "그동안 경험했던 다른 리그와 K리그는 특별히 큰 차이는 없다. 좋은 리그다. 내가 100% 준비를 해야 하는 리그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팀에는 많은 포지션에 좋은 선수들이 있다. 특히 윤빛가람과 같이 뛰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윤빛가람은 지난해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울산의 우승 주역이다. 당시 대회 MVP에 뽑혔다.

바코는 "센터백 불투이스와 네덜란드에서 같이 뛰었다. 그가 날 잘 도와주고 있다"라며 "홍명보 감독이 레전드라는 걸 원래 알고 있었다. 책을 통해서도 알고 있다. 그와 함께 해 기쁘다"고 말했다.

바코는 또 "전반에 득점하지 못했다. 골 장면에선 치고 들어갔는데 왼발슛 타이밍에 걸려 차 넣었다"고 말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