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승4패 무승부 '제로' FC서울 박진섭 감독 "이런 경기는 비기고 가야하는데"

2021-04-07 21:18:22

사진제공=프로축구연맹

[울산=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무승부가 없는 게 아쉽다. 이런 경기는 비기고 가야하는데"



FC서울 박진섭 감독은 7일 울산 현대에 2대3으로 아쉽게 패한 후 기자회견에서 "어린 선수들이 오늘 경기를 통해 많이 배웠으며 좋겠다. 자신감을 얻었다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을용 감독의 아들 이태석(서울)의 프로 데뷔전에 대해선 "생각 만큼 잘 해줬다. 불안한 모습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조커로 들어가 부상으로 금방 나온 미드필더 고요한의 부상에 대해선 "내측인대 부상이 의심된다"고 말했다.

박진섭 감독은 시즌 첫 골을 터트린 팔로세비치에 대해 "훈련할 때도 좋은 선수다.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다. 이번 골로 더 잘 할 것이다"고 말했다. 올해 아직 4승4패로 무승부가 없는 것에 대해 "너무 아쉽다. 이기지 못하면 비겨서 승점 1점이라도 챙겨서 가야 한다"고 말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