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상대로 연승 노리는 울산 홍명보 감독 "기성용과 만나 담소 나눴다"

2021-04-07 18:26:53

울산 홍명보 감독 사진제공=프로축구연맹

[울산=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기성용과 경기전 만나 담소 나눴다."



울산 현대 홍명보 감독은 7일 FC서울과의 홈 경기 직전 인터뷰에서 "중요한 경기다. 상위권 팀간의 대결이다. 어수선한 분위기가 성남전 승리로 해소됐다고 본다. 준비 시간은 짧았지만 서울전 대비를 했다"라고 말했다.

서울전 선발 명단을 본 후 "상대가 젊은 선수들을 많이 선발로 넣었다. 상대가 많이 뛴다는 걸 의미한다. 우리 선수들에게 그에 맞춰 주문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 그는 "기성용과 짧게 만나 얘기를 나눴다. 오랜 만에 만났는데 반가웠다. 상대팀으로는 낯설다. 서로의 팀을 위해 일한다. 기성용에게 다치지 말고 잘 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 홍 감독은 "기성용의 최근 득점 행진에 놀랍다"고 했다. 기성용은 리그 초반 3득점을 기록 중이다.

홍 감독은 울산 팀의 라커룸 공격에 대해선 "다큐멘터리에 대한 생각을 갖고 있었다. 올림픽대표팀 때도 했었다. 팀도 선수도 좋은 추억이라고 본다. 팀의 역사를 만드는 기초 단계다. 오픈하는 걸 좋다"고 말했다.

홍명보 감독은 서울 상대로 베스트11을 공격수 김지현 김민준, 허리에 김인성 바코 윤빛가람 원두재, 수비수로 홍 철 불투이스 김기희 김태환, 골키퍼로 조현우를 배치했다. 벤치 명단에는 조수혁 설영우 김태현 신형민 이동경 이동준 힌터제어를 넣었다.

울산은 직전 성남 원정에서 1대0 승리했다.

울산=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