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충히어로]트리플크라운에 18득점 나경복 "펠리페 타점 떨어져 블로킹 많이 잡아"

2021-04-06 20:51:40

우리카드 나경복이 득점을 올린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제공=KOVO

[장충=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우리카드가 첫 경기를 잡았다.



우리카드는 6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도드람 V리그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트리플크라운을 올린 나경복의 맹활약을 앞세워 OK금융그룹을 세트스코어 3대1(25-21, 25-18, 23-25, 25-22)로 물리쳤다. 플레이오프 1차전 승리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 건 역대 15번 중 13번으로 확률은 86.7%.

우리카드 알렉스는 양팀 최다인 30점을 올리며 공격을 주도했고, 나경복은 트리플크라운(6블로킹, 3서브득점, 3후위공격)을 포함, 18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신예 세터 하승우도 안정적인 볼배급으로 57.95%에 이르는 공격 성공률을 이끌었다. 특히 우리카드는 2세트를 무범실로 따내며 승기를 잡았다.

우리카드는 창단 후 처음으로 포스트시즌 승리를 거둬 선수들의 기쁨이 두 배였다.

나경복은 1세트서 블로킹 3개를 포함해 7점을 올렸다. 특히 상대 주포 펠리페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아내며 분위기를 끌어왔다.

경기 후 나경복은 "펠리페에 대해 분석한 건 많이 있었는데, 그보다는 펠리페가 체력적으로 힘들어 타점이 떨어져서 많이 잡혔던 것 같다"고 했다.

자신의 포스트시즌 첫 트리플크라운 달성에 대해서는 "운 좋게도 욕심을 버린 순간 서브 에이스가 나왔다. 범실을 안 하려 한 게 운 좋게 그렇게 됐다"며 "블로킹도 펠리페가 원래 같았으면 체력이 있어 맞고 튀어야 되는데 타점이 낮으니까 맞고 블로킹에 걸렸다"고 설명했다.

팀의 창단 첫 포스트시즌 승리에 대해서는 "봄 배구를 못하다 3년째 하는데 2경기 밖에 못했다. 한 번도 못 이기다가 오늘 첫 경기를 이겼으니 다음 경기도 잘될 거라 생각한다. 오늘 이겨서 다행"이라며 "시즌 초반 부상을 당하면서 리듬이 많이 무너졌지만, 감독님과 동료들이 끝까지 믿어줘서 꾸준히 하다 보니까 올라온 것 같다"고 소감을 나타냈다.

이날 장충체육관에는 10% 수용 제한에 따라 287명의 관중이 입장했다. 모처럼 팬들 앞에서 경기를 펼친 것이다. 나경복은 "팬분들이 들어오면 당연히 좋다. 무관중으로 할 때는 느끼지 못했던 것들이 있다. 함께 하는 게 기분이 좋고 팬들이 옆에 있어 주는 게 좋기 때문에 오랜만에 기분이 좋았던 것 같다"고 반겼다. 장충=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