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현-프로파일러 이틀째 면담…범행동기 확인 주력

2021-04-07 13:16:06

(서울=연합뉴스) 서울경찰청은 5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청사에서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지난달 노원구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태현(1996년생)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2021.4.5 [서울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노원 세 모녀' 살인 피의자 김태현(만 24세)을 조사하는 경찰이 프로파일러를 투입해 이틀째 면담을 이어가고 있다.



김씨가 입감된 서울 노원경찰서 유치장에서 6일 첫 면담에 투입된 프로파일러 4명은 김씨로부터 사건과 관련한 구체적 진술을 끌어내기 위한 사전 작업으로 신뢰관계 형성에 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7일부터 범행 동기 규명에 집중하면서 그간 조사 과정에서 김태현이 내놓은 진술의 진위도 검증할 방침이다. 경찰은 김씨가 살인 혐의를 인정했으나 범행 동기 등과 관련해 좀 더 면밀한 확인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주변인들 진술 외에는 피해자인 큰딸과 김태현의 관계를 보여주는 객관적 물증이 적은 상황이다. 이 때문에 경찰은 김씨가 큰딸을 스토킹한 심리의 연장선상에서 범행이 이뤄졌을 가능성 등을 제시하며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프로파일러 면담 내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사이코패스 성향 분석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 관계자는 "사이코패스 여부를 판단하는 검사 항목은 상당히 많아 흉악범죄자라고 해서 무조건 사이코패스에 해당하는 결과가 나오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수사에 필요한 분석은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9일 김씨를 검찰에 송치하며 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씨는 당일 포토라인에 서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얼굴을 공개하게 된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어서 마스크를 착용할지 여부는 확실치 않다. 경찰은 김씨의 마스크 착용 여부에 대해 본인 의사 등을 감안해 조만간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zer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