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조성원 감독 "박정현, 내년 기대된다"

2021-04-06 21:07:09

LG 조성원 감독. 사진제공=KBL

[울산=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박정현 내년 기대한다."



LG 조성원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 현대 모비스를 울산에서 잡아냈다. 유종의 미를 거뒀다.

리그 최하위를 기록했지만, 객관적 전력에서 어쩔 수 없는 부분도 있었다.

LG 조성원 감독은 "박정현이 발목을 다친 뒤 2군에서 계속 연습을 했다. 1라운드 1순위의 심리적 부담감이 있는 것 같다"며 "1순위이기 때문에 잘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고, 득점을 많이 하는 게 잘하는 것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있다. 박정현은 팀에 도움이 되는 수비와 리바운드에서 자신의 파워를 잘 써야 한다. 오늘 경기는 잘했다"고 했다.

그는 "우리는 상당히 열심히 해야 하는 팀이다. 6라운드에서 가능성을 봤다. 내년 라인업은 여름 연습을 하면서 차후에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울산=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