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편성 완료' 명예회복 나서는 女 핸드볼, 코로나19 변수에 훈련 걱정

2021-04-05 15:27:32

사진제공=대한핸드볼협회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매일 새벽까지 영상을 보며 상대를 분석하고 있다."



이제 진짜 시작이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도쿄올림픽이 100일여 앞으로 다가왔다.

강재원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핸드볼 대표팀 역시 올림픽 조편성을 받아들었다. 우리나라는 노르웨이, 몬테네그로, 네덜란드, 일본, 앙골라와 A조에 묶였다. B조는 브라질, 프랑스, 헝가리, 러시아, 스페인, 스웨덴으로 구성됐다. 각 조 상위 4개국이 8강에 올라 토너먼트로 순위를 정한다.

일찌감치 진천선수촌에 합류, 훈련에 돌입한 강 감독은 "올림픽이란 무대는 세계적인 팀들이 겨루는 대회다. 결코 쉬운 팀은 없다. 초반에 노르웨이, 네덜란드와 1~2차전을 치른다. 두 팀 중 한 팀을 상대로 1승을 거두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우리나라는 2019년 9월 열린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 예선에서 일찌감치 올림픽 티켓을 거머쥐었다. 남녀를 통틀어 올림픽 사상 최초로 10회 연속 본선 진출에 성공하는 대기록을 작성했다. 이제는 명예 회복이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동메달 이후 13년 만에 올림픽 메달에 도전한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는 4위,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는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탓에 준비 과정에 여의치 않다.

강 감독은 "4월 중순까지는 선수들 몸 상태 회복에 집중할 예정이다. 선수들의 경기력을 올림픽에 맞춰 올려야 한다. 변수는 코로나19다. 여건이 허락하면 5~6월 유럽 전지 훈련을 통해 국내 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펼쳤던 선수들의 국제 경쟁력을 확인하려고 한다. 외국 팀을 우리나라에 초청해 대회를 여는 것도 방법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상황, 2주 자가 격리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우리나라는 시즌을 일찍 마쳤기 때문에 경기 감각이 떨어질 수 있다"고 걱정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