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의 수호신' 이승현 "발목 2~4주 진단, 컨디션에 따라 출전 가능"

2021-04-05 14:14:14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천만다행이다. '고양의 수호신' 이승현(고양 오리온)이 정밀검사결과 전거비인대 파열과 내측 골멍 진단을 받았다.



오리온 관계자는 5일 "이승현이 병원에서 MRI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전거비인대 파열과 내측 골멍 진단받았다. 현재 상태와 불안정성이 심하지 않다. 발목의 상태와 본인의 통증 컨디션에 따라서 출전을 결정하면 될 것 같다는 의사소견"이라고 전했다.

이승현은 4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안양 KGC인삼공사와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발목을 부상했다. 그는 경기 종료 1분35초를 남기고 골밑 돌파 이후 디드릭 로슨에게 패스를 건넸다. 절묘한 패스를 로슨은 3점슛으로 연결. 84-84 동점을 만든 귀중한 슛이었다. 문제는 이승현이 패스 뒤 착지 과정에서 골밑에서 버티고 있던 KGC 자레드 설린저의 발을 밟고 그대로 쓰러졌다. 이승현은 제대로 걷지 못한 채 들것에 실려 나왔다.

이승현은 고양의 핵심 선수다. 올 시즌 52경기에서 평균 31분51초를 뛰며 11.8점-5.6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무엇보다 그는 골밑에서 상대 외국인 선수들을 막으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강을준 오리온 감독이 이승현을 두고 '고양의 수호신'이라고 말한 이유.

문제는 포스트시즌. 오리온은 일찌감치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한 상태.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자칫 큰 부상이 염려됐던 상황이다. 구단 관계자는 "병원에서 2주, 최대 4주 진단을 받았다. 다만, 본인 의사에 따라 뛸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