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 오리온 강을준 감독 "플레이오프 6강, 전자랜드 모트리 잡기 위한 수비 준비할 것"

2021-04-04 19:38:12

오리온 강을준 감독. 사진제공=-KBL

[고양=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오리온은 KGC에게 아쉽게 졌다. 정규리그 4위로 마쳤다.



이승현이 발목이 돌아갔다.

강을준 오리온 감독은 "열심히 했는데, 마무리가 안 좋았다. 이승현이 발목이 돌아갔기 때문에 더욱 힘든 경기였다"며 "이승현의 정확한 상태는 사진을 찍어봐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전반에는 수비 준비가 잘 먹혔는데, 후반에는 이재도에게 너무 많이 줬다. 2대2 수비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고 했다.

오리온은 정규리그 4위가 확정. 5전3선승제로 6강 플레이오프를 전자랜드와 펼친다.

강 감독은 "내외곽이 강한 팀이다. 김낙현과 모트리가 중심이고, 모트리를 막기 위한 수비 준비를 할 것이다. 우리는 세트 오펜스 위주로 갈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했다. "고양=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