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차상현 감독 '우승팀 숙소에는 이런 깨알 디테일이 있답니다' [영상]

2021-04-02 06:20:19

2020-2021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우승을 차지한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이 1일 청평에 있는 전용 훈련장 로비에 전시된 트로피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GS칼텍스는 컵대회 시작으로 정규리그, 챔피언결정전까지 3관왕을 차지했다.

여자 프로배구 GS칼텍스는 '어떤 스타플레이어도 팀워크를 이기지 못한다'는 원칙을 몸소 실현하며 흥국생명의 '어우흥' 기세를 누르고 우승을 거머쥐었다.



GS칼텍스의 주전과 비주전의 경계가 없는 끈끈한 팀 워크의 원동력에는 오로지 훈련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준 모기업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었다. 청평에 위치한 특급 리조트 수준의 GS칼텍스 전용 훈련장이 대표적인 예다.

전용 훈련장에는 2면 규모의 코트와 최신 웨이트 트레이닝 시설과 치료시설, 첨단 전력 분석 장비 등이 갖춰져 있다. 그뿐 아니라 선수들이 의식주와 여가활동을 영위할 수 있는 시설이 완비되어 있고, 탁 트인 청평호가 한눈에 들어오는 아름다운 풍광을 품고 있다.

칼텍스 선수들이 처음부터 이런 호사를 누린 것은 아니었다. 2019년 6월 자체 훈련장을 갖기 전까지 GS 선수들은 한 대학교의 체육관을 빌려 쓰며 '눈치' 훈련을 했었다. 학생들의 수업시간에는 비워줘야 했고, 학교 행사가 있을 때는 사용하지 못하는 설움을 겪어야만 했다.

GS칼텍스가 우승 축포를 쏘아 올린 지 이틀이 1일 오후, 선수들의 보금자리를 찾았다.

청평 시내에서 산길과 비포장길을 따라 20여분 달려 도착한 곳에 청평호수가 배경인 고즈넉한 분위기의 훈련장이 눈에 들어왔다.

인터뷰 신청 쇄도에 눈코 뜰새 없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차상현 감독이 취재진을 맞았다. 인터뷰를 마친 차 감독은 훈련장 곳곳을 보여주며 상세한 설명을 이어나갔다. 물론 첨단시설의 수준이나 구단의 지원에 대한 자랑도 빼놓지 않았다.

'백문이 불여 일견'이라고 했다. 화목한 분위기가 저절로 솟아날 것만 같은 그녀들의 알콩 달콩한 공간을 구경해 보자.

청평=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4.02/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