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브리핑]준PO 위한 필승 의지 OK 석진욱 감독 "대한항공 흔들기 위해 서브로 승부 건다"

2021-04-01 18:55:15

2020-2021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OK금융그룹의 경기가 6일 계양체육관에서 열렸다. OK금융그룹 석진욱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2.06/

[안산=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흔들지 않으면 승산이 없다."



OK금융그룹이 준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한 마지막 일전에 나선다. OK금융그룹은 1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도드람 2020∼2021 V리그 대한항공과 시즌 최종전을 치른다. 이날 경기에서 이긴다면 준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짓는다. 만약 패한다면 다음날 벌어지는 한국전력의 우리카드전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OK금융그룹 석진욱 감독은 "선수들에게 상대 멤버 빼는 거 기대하지 말고 우리가 해서 이겨야 한다. 우리가 이기려는 의지를 보여주자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날 OK금융그룹의 상대인 대한항공은 이미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지었다. 챔피언결정전을 준비해야하기 때문에 굳이 주전들을 풀타임 기용할 필요가 없다. 자칫 주전 선수가 부상을 당했다간 챔프전을 그르칠 수 있다. 대한항공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은 그동안 기용하지 못했던 선수들 위주로 기용할 뜻을 내비쳤다.

석 감독은 이날 조재성 김웅비 진상헌 박창선 등을 기용했다. 석 감독은 "서브를 강화해야할 것 같아서 이 라인업을 만들었다"라고 했다. 이어 "대한항공이 서브가 좋고 리시브 라인도 좋다. 상대를 흔들지 않으면 승산이 없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서브로 승부를 건다"라고 말했다. 안산=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