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소식]여자골프 유망주 윤이나, 하이트진로와 3년 간 후원계약

2021-04-01 11:24:23



여자골프 유망주 윤이나(18)가 하이트진로와 후원계약을 했다.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 간이다.



윤이나는 오는 5월 3일부터 열리는 'KLPGA 2021 그랜드 · 삼대인 점프투어 시드순위전 예선' 부터 하이트진로 로고가 새겨진 모자를 쓰고 경기에 나선다.

새로 하이트진로 골프단에 합류한 윤이나는 2017년 전국대회인 '일송배 제35회 한국주니어 골프 선수권 대회' 우승 등 매년 아마추어 대회 1승 이상 씩을 거두며 꾸준하게 활약해온 유망주. 대한민국 여자 아마추어 내셔널 타이틀 대회인 '강민구배 제43회 한국 여자 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 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차세대 빅스타로서의 성장 가능성을 예고했다. 2019년 국가대표 자격으로 출전한 국제경기인 '듀크 오브 요크 영 챔피언스 트로피(Duke of York Young champions Trophy)'에서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2020년에는 국가대표 선발전 1위를 기록하며 2년 연속 국가대표에 선발됐다.

아마추어 대회 뿐 아니었다.

윤이나는 2019년 아마추어 추천 선수 자격으로 출전했던 KLPGA 메이저 대회 '제20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아마추어 1위를 차지했다. 2020년 '팬텀클래식'에서도 아마추어 1위를 차지하며 눈길을 끌었다. 평균 드라이버 비거리 260야드 장타가 주무기인 윤이나는 올 시즌 KLPGA 점프투어, 드림투어에서 활동할 예정이며 2022년 KLPGA 정규투어 풀시드권 획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윤이나는 "세계적인 선수들을 배출한 하이트진로와의 후원 계약을 영광으로 생각하며,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좋은 선수가 돼 보답하겠다"고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하이트진로는 이미 스타플레이어가 된 선수의 후원보다는 명문 골프단의 오랜 노하우를 바탕으로 성장성 있는 신인선수를 발굴하고 있다"며 "앞으로 한국여자골프를 이끌어갈 윤이나 선수가 오로지 골프에만 열중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국내 시장을 기반으로 하는 하이트진로는 그동안 서희경, 전인지, 고진영, 김하늘 등 국내 투어를 통해 성장한 다수의 글로벌 스타 플레이어를 배출한 바 있다. 또한 KLPGA 단일 스폰서로는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KLPGA 메이저 대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개최를 통해 한국 골프 발전에 힘쓰고 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