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영 에이스'이주호 3년만에 본인 한신 경신!배영100m도 도쿄행 확정

2021-03-31 20:10:24

사진제공=대한수영연맹

'대한민국 배영 에이스' 이주호(아산시청)가 올해 첫 한국 최고기록을 수립했다.



이주호는 31일 오후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제11회 김천전국수영대회 남자 일반부 배영100m에서 53초7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본인의 개인 최고기록이자 종전 한국기록을 0.46 앞당기며 올림픽 기준기록(53초85)을 가볍게 통과했다. 이주호는 전날 나선 배영200m(1분59초55)에 이어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올해 첫 한국기록 포상금 수혜자가 된 이주호는 "올림픽을 위해 훈련하는 중에 세운 올해 첫 한국기록이라 더 의미가 있다"면서 "배영 두 종목 다 올림픽 기준기록을 통과한 만큼 더 열심히 준비해서 한국 배영 선수 최초로 올림픽 메달에 도전하고 싶다"는 의지를 표했다.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남자 일반부 평영50m에서는 문재권(서귀포시청)이 27초52, 여자부는 김혜진(전라북도체육회)이 32초47로 1위에 올랐다. 남녀 일반부 자유형 200m에서는 이호준(대구광역시청, 1분49초30)과 박수진(경북도청, 2분02초06)이 나란히 우승했다. 남자 접영100m에서는 대표팀 막내 문승우(전주시청)가 53초71로 1위에 오르며 전날 접영200m(1분58초12)에 이어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여자 접영 100m에서는 박예린(강원도청)이 59초30으로 2위 안세현(울산광역시청, 1분00초25)을 0.95초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개인혼영 200m에 출전한 '자유형 100m 주니어 세계신기록 보유자' 황선우(서울체고3)는 2분00초77의 독보적인 역영으로 우승했다. '레전드' 박태환이 훈련 삼아 출전한 2014년 MBC배전국수영대회에서 기록한 2분00초31'한국최고기록'에 불과 0.46초 뒤진 호기록, 일반부 우승자 김민석(전주시청)의 기록 2분1초46보다 빠른 기록으로 또다시 괴력을 입증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