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청부사' 전창진 감독의 반전 리더십, KCC 정상에 올린 힘

2021-03-31 17:25:13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우승 청부사' 전창진 전주 KCC 감독이 또 하나의 별을 품었다.



KCC가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2015~2016시즌 이후 5년 만이다. '맡는 팀'마다 우승을 완성하는 전 감독의 리더십이 또 한 번 빛났다.

▶'호랑이 선생님' 전창진 감독의 반전 리더십

KCC의 우승 동력. 전 감독의 힘을 빼 놓을 수 없다.

2001~2002시즌 원주 삼보(현 DB)의 감독대행으로 사령탑 생활을 시작한 전 감독은 부임하는 팀마다 우승컵을 안겼다. 그는 2002~2003시즌부터 2008~2009시즌까지 동부 지휘봉을 잡고 세 차례나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했다. 이후 부산 KT로 자리를 옮겨 또 한 번 정상에 올랐다. 2009~2010시즌부터 2014~2015시즌까지 KT를 이끌면서 정규리그 우승 1회, 4강 플레이오프 진출 4회 등의 성적을 냈다.

빼어난 전술과 전략. 이번에도 통했다. 대표적인 예가 있다. 올 시즌 하이라이트 장면 중 하나, 지난 1월 열린 인천 전자랜드와의 홈경기 짜릿한 역전승이다. 전 감독은 82-83으로 밀리던 종료 직전 경기 내내 부진하던 타일러 데이비스를 투입했다. 카드는 적중했다. 교체 투입된 데이비스가 역전승의 마침표를 찍었다.

전 감독의 힘은 단순히 농구장에서만 나오는 것이 아니다. 그의 압도적인 선수단 장악력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코트 위 승부사인 전 감독은 '호랑이 선생님'으로 불린다. 카리스마를 앞세워 경기를 이끈다. 하지만 코트 밖에서는 180도 다른 모습이다. 과거 전 감독이 선수단에 크리스마스 카드와 선물을 돌린 것은 유명한 일화. 코로나19 전에는 어린 선수들과 노래방 회동을 통해 소통하기도 했다. 전 감독의 반전 리더십은 KCC를 하나로 묶는 결정적 힘이 됐다. 전 감독은 KCC까지 정상으로 이끌며 한국농구연맹(KBL) 역사상 최초로 3개 팀에서 정규리그 1위를 지휘한 사령탑으로 이름을 남기게 됐다.

▶'팀 퍼스트'가 부른 동반 커리어 하이

과거 KCC 이름 앞에는 불명예 수식어가 있었다. 바로 '스타군단, 모래알 조직력'이었다. 스타 플레이어가 즐비한 대신 상대적으로 조직력이 느슨하다는 평가였다.

확 바뀌었다. 전 감독 앞에 '팀보다 위대한 선수'는 없었다. 라건아는 한때 이기적인 플레이로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하지만 라건아는 올 시즌 '팀 퍼스트 정신'을 앞세워 팀을 이끌었다. 데이비스가 부상으로 이탈한 뒤에는 더욱 집중력을 발휘, 팀의 중심을 잡았다.

살아난 팀 플레이는 긍정 효과를 몰고 왔다. 선수들 개인 성적 역시 '커리어 하이'를 찍었다. 올 시즌 'MVP 모드' 송교창을 비롯해 정창영 유현준 등이 잠재력을 폭발시켰다.

'너와 나'가 아닌 '우리'를 앞세운 KCC는 올 시즌 12연승을 달리는 등 '역대급 퍼포먼스'를 펼치며 정상에 도달했다.

정규리그 정상에 오른 KCC는 이제 통합우승을 향해 달린다. 전 감독은 "선수들이 비시즌 정말 힘들게 훈련했다. 코트 위에서 제 몫을 잘 해줬다. 그 덕분에 우리가 정규리그 우승을 달성할 수 있었다. 시즌 전 정규리그 우승을 예상하지 못했다. 이제는 통합우승을 목표로 달려가겠다. 4강 플레이오프 전까지 시간이 있다. 새 외국인 선수와 호흡도 맞춰야 한다. 할 일이 많다. 일정을 빡빡하게 짜 놓았다. 이제 반 지났다고 생각한다. 남은 반도 잘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박수 받아 마땅한 '리딩클럽' KCC 움직임

구단도 '리딩클럽'다운 면모를 보였다. 적극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비시즌 에어컨 리그에선 자유계약(FA)으로 '알토란' 김지완 유병훈을 영입했다. 시즌 중에는 대형 트레이드를 단행해 선수단을 보강했다. 외국인 선수 문제에 있어서도 발 빠르게 움직였다. 라건아의 A대표팀 차출을 대비해 디제이 존슨을 영입했다. 하지만 존슨의 경기력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자 한 발 빠르게 애런 헤인즈로 대체했다. 끝이 아니다. 데이비스가 부상으로 이탈하자 미국프로농구(NBA) 출신 조 알렉산더를 영입해 포스트시즌 준비에 나섰다.

KCC의 투자는 코트 밖에서 더욱 빛났다. 구단은 '팬 퍼스트'를 위해 KBL 사상 최초로 랜선 팬미팅을 진행했다. 또한, 올 시즌을 앞두고 주치의 제도를 도입해 선수들과 코칭스태프의 몸 상태를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있다. KCC는 경기력은 물론, KBL의 문화를 이끌며 '명문 구단'의 품격을 선보였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