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위해 다시 잡은 샅바, 금강장사 황성희 "이제 시작이다"

2021-03-31 17:24:47

사진제공=대한씨름협회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아들이 TV를 보면서 '아빠 힘내', '아빠 파이팅' 외친다."



생애 첫 우승의 기쁨을 누린 황성희(울주군청)가 허허 웃었다.

지난 25일, 황성희는 강원 인제 원통체육관에서 열린 2021년 위더스제약 하늘내린 인제장사씨름대회에서 생애 첫 금강장사(90㎏ 이하)에 올랐다. 이로써 황성희는 2017년 실업 무대에 데뷔 후 처음으로 장사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더불어 울산시 동구가 운영하던 돌고래 씨름단을 인수해 올해 새 출발한 울주군 해뜨미 씨름단의 첫 장사가 됐다.

황성희는 "(우승 축포가 터지는데) 내가 진짜 우승한게 맞나 싶었다. 사실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 꿈만 같다"고 말했다.

초등학교 4학년 때 씨름을 시작한 황성희는 지난해 힘든 시간을 보냈다. 고질적 무릎 부상이 그의 발목을 잡았다. 황성희는 "솔직히 씨름을 그만 두려고도 생각했다. 너무 힘들었다"고 돌아봤다. 씨름을 내려놓으려던 순간, 가족이 그를 다시금 일어서게 했다.

황성희는 "너무 힘들어서 쉬고 있을 때였다. 아들의 얼굴이 보이는데, 이렇게 끝낼 수는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시 한 번 해야겠다고 다짐했다. 아내가 옆에서 격려를 많이 해줬다"고 말했다.

다시 들어선 모래판. 황성희는 "이대진 감독님께서 '너는 씨름을 할 때가 가장 멋지다'며 힘을 주셨다. 복귀 후 두 대회를 치렀다. 부상만 없이 끝내자고 생각했었다. 두 번째 대회만에 우승을 하게 돼 정말 놀랐다. 우승한 순간 감독님께서 '이제 시작'이라고 하셨다. 맞다. 이제 시작하는 것이다. 나는 아직 부족하다. 현재 금강급 최강 선수들이 있다. 지금 내가 가진 기술로 그들을 상대할 때 승리할 수 있을까. 앞으로 어떤 선수와 붙든 승리할 수 있는 기술을 길러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금강급은 '트로이카'로 불리는 이승호 임태혁(이상 수원시청) 최정만(영암군민속씨름단)이 최강자 자리를 형성했다. 다만, 세 선수는 이번 대회에 참가하지 않았다.

황성희는 "올해 목표를 '우승 두 번'으로 잡았다. 이번 우승은 운이 좋았던 것 같다. 열심히 노력해서 더 좋은 모습으로 우승하고 싶다. 아들이 TV를 보면서 '아빠 힘내', '아빠 파이팅' 외친다. 아들에게 훌륭한 씨름 선수로 남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