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일부 암 생존 기간 단축과 연관있어" 연구결과

2021-03-31 09:08:10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

비만이 유방암 등 일부 암의 생존 기간 단축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탈리아 베르가모 보건센터의 종양 전문의 파우스토 페트렐리 박사 연구팀이 암 환자 총 630여만 명이 대상이 된 연구 논문 203편의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30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비만(체질량지수 30 이상)과 암 환자의 사망 위험 사이에 연관성을 분석했다.

체질량지수(BMI: body-mass index)는 체중(kg)을 신장(m)의 제곱으로 나눈 수치로 서방에서는 18.5~24.9가 정상, 25~29.9는 과체중, 30-34.9는 비만, 35~39.9는 고도비만, 40 이상은 초고도 비만으로 분류된다.

그 결과 비만은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위험의 평균 14% 상승,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의 17% 증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결과는 암 환자의 연령, 인종, 기저질환 등 다른 변수들을 고려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그러나 암 종류별 분석에서는 유방암, 대장암, 전립선암, 자궁암, 췌장암은 비만이 생존 기간 단축과 연관이 있었고 폐암, 신장암, 흑색종(피부암)은 비만이 오히려 생존 기간 연장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유방암 환자 중 비만한 여성은 날씬한 여성에 비해 사망 위험이 26%, 췌장암의 경우는 36%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폐암 환자는 비만한 사람이 오히려 사망 위험이 14% 낮았다.

비만과 암 생존 사이의 관계는 복잡해서 반드시 인과관계를 반영하는 것은 아니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지방조직은 불활성(inert)이 아니고 활발한 대사활동을 한다고 미국 암학회(ACS)의 로런 테라스 역학연구실장은 지적한다.
지방조직은 염증과 세포 성장을 촉진하는 호르몬과 물질을 분비하기 때문에 암의 예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간접적인 연관이 있을 수도 있다고 그는 말한다. 예를 들어, 항암제를 투여할 때 환자의 체중에 따라 용량을 결정하는 경우가 있는데 환자가 비만할 경우 최적의 용량을 맞추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폐암에서 이와 반대 현상이 나타나는 것은 소모증후군(cachexia) 때문일 수 있다고 그는 지적한다. 폐암 환자는 칼로리를 보충해 주어도 영양학적으로 체질량의 소실이 나타나기 때문에 체질량지수가 높은 환자가 유리하다는 것이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학협회 저널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 최신호(3월 29일 자)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