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 이상범 감독 "이윤수가 승리의 일등공신"

2021-03-30 21:04:25

DB 이상범 감독. 사진제공=KBL

[원주=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이윤수가 1등 공신이다."



DB 이상범 감독이 이례적 칭찬을 했다. 그럴 만했다. 숀 롱의 팔꿈치에 맞아 김종규가 응급실을 향했다. 후반, 빅맨이 없는 DB였다.

김윤수가 있었다. 좋은 리바운드와 정확한 미드 점퍼를 던졌다.

이 감독은 "계속 훈련시켰는데, 본인이 절실했던 것 같다. 철저히 준비했고, 오늘 굉장히 잘했다"며 "앞으로 자신감을 가지고 만족하지 않고 잘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리바운드와 수비에서 굉장히 도움이 됐다. 오늘 승리의 1등 공신이 이윤수"라고 했다.

이윤수는 정통 빅맨이었다. 하지만 프로에서 적응은 쉽지 않았다. 스피드가 중요했다.

이 감독은 "좀 더 빨라야 했다. 대학 때는 정통 빅맨이지만, 프로에서는 4번을 봐야 한다. 이 부분에서 스피드를 강조했고, 하나하나 강조를 하면서 성장시키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얀테 메이튼의 재계약 문제에 대해서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선수구성을 보고 재계약 여부를 결정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원주=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