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브리핑] 여자 챔프전 우승 나올까…'"1세트에 달렸다"

2021-03-30 18:22:20

스포츠조선DB

[인천=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첫 세트의 분위기가 중요하다."



흥국생명과 GS칼텍스는 3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도드람 2020~2021 V리그 챔피언결정전 3차전을 치른다.

GS칼텍스는 장충에서 진행한 1,2차전을 잡으면서 챔피언결정전 우승까지 1승을 남겨두게 됐다.

장소를 옮겨서 흥국생명의 홈인 계양체육관에서 진행되는 3,4차전. GS칼텍스는 '홈 우승'보다는 분위기를 그대로 타겠다는 뜻을 전했다.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은 경기를 앞두고 "평소와 같이 왔다. 잠깐 훈련을 할 때에도 평소와 다름없이 한 번 해보자고 했다"라며 "아무래도 원정 경기니 불리한 조건이 있을 수 있다. 흥국생명으로서는 응원도 받을 수 있고, '이대로 끝내지 않겠다'는 자존심이 있을 수 있다. 첫 세트 초반 분위기를 잘 잡아야 오늘 경기 승리할 수 있을 거 같다"고 강조했다.

반면 흥국생명은 홈에서 열린 만큼, 반격을 다짐했다.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도 첫 세트를 승부처로 꼽았다. 박미희 감독은 "아무래도 홈 코트가 익숙하다. 피곤함이나 체력적인 어려운 부분이 있을 수 있지만, 새로운 기운을 받아서 열심히 하겠다"라며 "초반 분위기가 가장 중요하다. 플레이오프 할 때에도 초반에 치고 가서 올라갈 수 있었다. 역전할 수 있는 기회가 와도 점수가 벌어지면 뒤집을 수가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박 감독은 "지금은 어떤 선수 하나가 잘해야 한다기 보다는 다 같이 잘해야 한다. 누구한테 초점을 맞추기 보다는 자기 역할을 잘하는 게 중요하다"고 힘주어 말했다.인천=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