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인터뷰]우승 이후 떨어졌던 간절함, KIA 포수 김민식 "이젠 한 경기가 소중하다"

2021-02-24 11:20:15

김민식. 사진제공=KIA 타이거즈

[광주=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2017년 KIA 타이거즈의 정규시즌과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끈 주전 포수는 김민식(32)이었다. SK 와이번스에서 KIA로 유니폼을 갈아입고 137경기에 출전해 팀 우승을 견인했다. 김민식의 미래는 탄탄대로인 듯했다. 2018년에도 '안방마님'이었다.



하지만 2019년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 때부터 시련이 찾아왔다. 연습경기 도중 안일한 플레이에 1군 캠프에서 중도탈락한 뒤 2군으로 내려갔다. 이후 한승택에게 주전 포수 자리를 내주고 백업으로 시즌을 보내야 했다. "우승하고나서 너무 쉽게 접근했던 것 같다. 간절한 부분이 떨어졌던 것 같다. 많이 되돌아봤던 시간을 가졌다"는 것이 김민식의 솔직한 고백이었다. 지난 시즌에는 7월 중순부터 1군에 기용됐다. 공격형 포수로 평가받았다. 7월 치른 10경기에서 맹타를 휘두르며 타율 3할6푼7리를 기록했다. 이후 타격감이 떨어지긴 했지만 부활의 원동력이 된 시간이었다. 많은 것을 깨달은 김민식은 "올 시즌 개인적인 과제보다 경기를 좀 더 많이 나가 팀이 5강 안에 들었으면 한다. 출전 기회를 받을 때마다 최선을 다하자는 마음가짐"이라며 입술을 깨물었다. 이어 "경쟁은 계속 된다. 잘 준비해서 지난해보다 많은 이닝을 소화해 내 비중이 커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타격도 타격이지만, 안정된 수비를 첫 번째 목표로 삼았다. 김민식은 "수비가 첫 번째다. 타격이 뒷받침되면 좋은 것이다. 안정적인 수비가 첫 번째"라며 "모든 야수가 나를 보고 있기 때문에 야수와 투수에게 안정감을 줘야 한다. 같이 많은 경기를 하면서 신뢰를 줘야 한다. 시간이 흐를수록 좋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수비에서 한 베이스라도 덜 갈 수 있게 하겠다. 잔플레이들을 잘해서 점수를 쉽게 안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KIA 투수들의 새 시즌 목표는 '볼넷 줄이기'다. 포수의 공격적인 리드가 반드시 이뤄져야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 김민식은 "볼넷을 많이 안주면 좋긴 하지만 상황마다 틀리다. 일부러 볼넷을 줘서 어렵게 해야 하는 상황도 생긴다. 다만 KIA 투수들의 구위가 좋아 공격적으로 주문을 하려고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새 외국인 투수 다니엘 멩덴의 구위에 대해선 "베스트로 던지지는 않고 있지만, 변화구도 좋고. 직구 각 자체도 좋더라. 경기 때 어떤 모습인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또 "시즌처럼 다들 준비를 잘해왔다. 어떻게 보면 너무 빠른 것 아닌가란 생각이 들 정도"라고 전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