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축구스타 A선수, 초등 시절 후배 수십차례 성폭행 의혹 주장 터졌다

2021-02-24 10:59:13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한국 국가대표를 지낸 축구 선수가 초등학교 시절 후배 선수를 성적으로 괴롭혔다는 주장과 폭로가 터졌다.



박지훈 변호사(법무법인 현)가 공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축구 선수 출신인 C씨와 D씨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

박 변호사는 의심 가해자 A선수는 최근 수도권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이며, 짧은 기간 프로 선수로 뛴 바 있는 B씨는 현재 광주지역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일하고 있다. A선수와 B씨는 친구 사이다.

사건 당시 초등 5학년이었던 C씨와 D씨는 1년 선배인 A선수와 B씨가 축구부 합숙소에서 자신들의 성기를 수십여 차례 빨라는 강요와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C씨는 약 8년간 프로축구 선수로 활약했고 몇 년 전 은퇴, D씨는 한국을 떠났다가 최근 귀국해 에이전트로 활동하고 있다.

박 변호사는 C씨와 D씨가 이런 성폭행을 당한 이유를 "당시 체구가 왜소하고 성격이 여리며 내성적이었다. 피해자들은 20여년이 지났지만 현재까지도 그때의 일을 생생하게 기억하며 고통스러워하고 있다"면서 "소송을 통해 해결하기 어렵다는 걸 알고 있다. C씨와 D씨의 주장이 날짜까지 특정이 가능할 정도로 매우 구체적이어서 사건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피해자들은 A선수와 B씨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원한다. C씨와 D씨의 주장이 사실이라고 해도 당시 A선수와 B선수가 미성년자였고 또 공소시효도 지나 형사 및 민사상 책임을 묻기는 어렵다고 한다. A선수의 해당 구단은 "사실 확인 중"이라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