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글로벌 TV시장 15년 연속 1위…지난해 점유율 역대 최고

2021-02-24 10:38:31

삼성전자가 지난해 글로벌 TV 시장 1위에 올랐다. 2006년 이후 15년 연속이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가 지난 23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20년 4분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금액 기준 31.8%의 점유율을 기록했으며, 연간으로는 역대 최고 점유율인 31.9%를 달성했다.

삼성전자는 2006년 '보르도 TV' 출시를 계기로 처음으로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14.6%)로 올라선 이후 시장을 선도하는 제품을 선보이며 지배력을 강화해왔다. 2009년 LED TV, 2011년 스마트 TV, 2017년 QLED TV를 출시했고 2019년 처음으로 30%가 넘는 시장 점유율(30.9%)을 기록한 바 있다.

삼성전자가 글로벌 TV 시장에서 시장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었던 것에는 QLED와 초대형 TV 집중 전략이 주효했다.

QLED TV는 2017년에 80만대를 판매한 이후 2018년 260만대, 2019년 532만대로 지속적으로 판매량을 늘려왔으며, 작년에는 779만대를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QLED TV 판매 확대에 따라 2020년 삼성전자 전체 TV 매출액 중 QLED가 차지하는 비중도 35.5%까지 늘어났다.

2500달러 이상 글로벌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삼성은 금액 기준 45.4%의 점유율로 선두 자리를 공고히 지키고 있다. 75형 이상과 80형 이상 초대형 시장에서도 각각 47.0%와 50.8%로 압도적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퀀텀 미니 LED를 적용하고 화질ㆍ디자인ㆍ사운드 등이 완전히 새로워진 'Neo QLED'와 스스로 빛과 색을 모두 내는 완전한 의미의 자발광 디스플레이 '마이크로 LED'를 통해 다시 한 번 삼성 TV의 혁신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혁신 기술을 기반으로 보다 다양한 사용자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고 우리 모두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친환경 제품을 늘려 나가는 등 '스크린 포 올(Screen for All)' 시대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