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초중고생 희망 직업도 바꿨다…'의사·간호사' 인기

2021-02-24 10:31:18

코로나19가 초중고 학생들의 장래 희망 순위도 바꿔놓은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지난해 7월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초·중·고생 2만3223명, 학부모 1만6065명, 교원 28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한 '2020년 초·중등 진로 교육 현황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희망 직업 조사 결과 초등학생 사이에서 운동선수(8.8%)가 가장 많았으며, 2018년과 2019년에 이어 1위의 자리를 지켰다.

2위는 의사(7.6%)로, 1년 전 4위에서 두 계단 상승했다. 교육부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보건·의료 분야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의사를 포함해 간호사, 생명과학자와 연구원의 희망 직업 순위가 전반적으로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3위는 교사(6.5%)로 나타났다. 교사의 순위는 전년보다 한 계단 하락했다.

4위는 유튜버, BJ 등 크리에이터(6.3%), 5위는 프로게이머(4.3%) 순으로 나타났다. 크리에이터는 2018년 5위, 2019년 3위에 이어 톱5에 이름을 재차 올렸다. 프로게이머 순위는 2018년 9위에서 2019년 6위에 오른 데 이어 2020년에는 5위 안에 안착했다.

6~10위는 경찰관(4.2%), 조리사(3.6%), 가수(2.7%), 만화가(2.5%), 제과·제빵사(2.3%)가 차지했다. 과거 초등학생들의 단골 희망 직업 중 하나였던 과학자는 1.8%로 17위에 그쳤다.

중·고등학생들은 초등학생보다 비교적 안전적인 직업을 선호했다.

중학생의 희망 직업에서는 교사가 8.9%로 1위였다. 이어 의사(6.2%), 경찰관(4.5%), 군인(3.5%), 운동선수(3.4%) 등이 뒤를 이었다. 의사 순위는 전년과 마찬가지로 2위였으나, 간호사는 10위에서 8위로 올라 역시 코로나19 상황에서 의료진에 대한 관심이 커진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고등학생 희망 직업 1순위 역시 교사(6.3%)였다. 2위는 간호사(4.4%), 3위는 생명·자연과학자 및 연구원(3.6%)으로 파악됐다. 간호사는 1년 전 3위에서 2위로, 과학자 및 연구원은 6위에서 3위, 의사는 11위에서 5위로 각각 상승했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