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에서 피날 때까지" 박찬호, 김하성 SD 적응 돕는 '투머치토킹' 약속

2021-02-24 11:31:23

LA 다저스 시절 박찬호. 사진=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한국인 메이저리거 전설' 박찬호가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현지 적응을 돕기 위해 나섰다.



샌디에이고 특별 고문을 맡고 있는 박찬호는 24일(한국시각) 샌디에이고 유니온 트리뷴과의 인터뷰에서 "야구장 밖에서도 김하성을 가족처럼 지원해줄 사람이 필요하다. 김하성이 빨리 적응하고 배울 수 있도록 내가 돕겠다"고 밝혔다.

특히 그 과정에 대해 박찬호는 "내 이야기에 대해 김하성이 귀에서 피를 흘릴 때까지(until he is bleeding in the ears about my story) 말해줄 것"이라며 '투머치토커'라는 별명다운 자신감을 드러냈다.

박찬호는 1994년 미국 입성 직후 언어적 장벽과 문화적 차이, 현지 음식에 고전했다. 특히 박찬호는 샤워 때 동료의 등에 비누칠을 해주려다 오해를 받았던 기억을 떠올리며 "그런 거 묻지 마! 라고 김하성에게 얘기해줬다"고 웃었다.

"내가 선수 시절 미국 선수들은 내가 김치를 먹을 때마다 '냄새난다'며 나쁜 말을 했다. 한국 음식을 못 먹다보니 그땐 너무 힘들었다. 그땐 다저스도 한국인에 대해 잘 몰랐다. 이제 미국인들도 한국 문화를 그때보다 잘 이해하고 있다. 많은 것이 바뀌어서 기쁘다."

박찬호가 겪은 시행착오는 한국인 후배 메이저리거들에겐 이정표 역할을 하고 있다. 한국인에 대한 편견을 ?튼? 동양인 메이저리거의 가능성을 증명하는 한편 두 나라 간의 문화적 간극을 좁히는데도 큰 역할을 했다. 박찬호의 행적을 교과서 삼아 김하성은 '목표 신인왕'을 강조하는 등 한층 활달한 모습이다. 제이시 팅글러 감독도 "김하성에게 최대한 편안한 환경을 제공하겠다. 새로운 시설, 팀 동료, 코치 등 미국의 모든 것에 빠르게 적응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샌디에이고의 피터 시들러 구단주는 다저스 시절 박찬호를 영입한 피터 오말리 구단주의 조카다. 박찬호는 "오래 전부터 김하성을 지켜봐왔다. 승리를 원하고, 잘하고 싶어한다. 타격 연습과 영상 시청을 몇시간씩 계속하는 선수"라고 칭찬하는 한편 "샌디에이고는 김하성과 함께 새로운 역사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하성은 2014년 데뷔 이래 7년간 통산 타율 2할9푼4리 OPS(출루율+장타율) 0.866 133홈런 575타점을 기록했다. 특히 미국 진출 전 마지막 시즌인 지난해에는 타율 3할6리 30홈런 109타점 OPS 0.921로 커리어 하이를 찍었고, 4+1년 최대 3900만 달러에 샌디에이고와 입단 계약을 맺었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