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58만원으로 시작, 직원 관상 보고 투자"…전원주, 주식 대박 노하우('아내의맛')

2021-02-24 08:21:16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주식 부자' 전원주가 함진부부를 위해 시크릿 노하우를 공개했다.



23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연예계 대표 주식 고수' 전원주가 출연, 함소원·진화에게 주식 성공 노하우를 전수해 눈길을 끌었다.

진화는 자신의 집을 방문하는 전원주를 위해 오리 머리 요리를 준비했다. 중국에서는 귀한 손님을 오시면 대접하는 요리였다.

함소원은 전원주를 자신의 롤모델이라고 밝혔다. 전원주에 대해 "대단한 분"이라면서 30억 주식 부자임에도 한 달 전기료가 4800원 밖에 나오지 않는 대표 짠순이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숙명여대 동문이기도 하다면서 "미스코리아가 된 후에 방송에서 만나 조언도 많이 해주시고 챙겨주셨다. 제가 중국으로 간 후에 연락을 못하다가 최근 프로그램을 통해 다시 만나 연락을 하고 지내게 됐다"고 전했다.

함진 부부 집에 도착한 전원주는 집 구경을 하더니 "화장실 불을 켜지 마라. 안 보이면 더듬더듬 거려라. 우리 집은 암흑세계다. 무드가 있어야 사랑할 마음이 더 생긴다"라면서 짠순이 면모를 그대로 드러내 웃음을 자아낸다.

전원주는 함소원에게 "지금부터 아껴야 한다. 예쁘다고 까불면 안된다"라면서도 남편 진화를 본 후 "너무 잘 생겼다"고 칭찬했다. 그리고는 "어린 신랑이라고 무시하지 말고 잘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함소원은 함진 부부에게 "티끌모아 태산이다"라며 저축 비법을 전했다. 저축왕은 물론 에너지 절약상까지 받았다는 전원주는 수도사업소에서 계량기 고장을 의심해 검사를 나올 정도로 물을 아꼈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평소에는 지하철과 버스만 이용한다고 말했다. 그런 전원주의 이야기를 들은 함소원은 "선생님처럼 되고 싶다. 목표가 생겼다"고 말했다.

대표 짠순이이지만 건강과 손주들을 위해서는 돈을 아끼지 않는다는 전원주. 헬스장은 호텔 헬스장으로 다니고 손주들 용돈도 아낌없이 준다고 전했다.

또한 전원주는 지금까지 수입의 1/10만 썼다면서 "충동구매는 금물이다. 명품을 좋아하지 말아야 한다. 사람이 명품이 되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주식 비법에 대해서도 전했다. 1987년 단돈 58만원으로 주식을 시작했다는 전원주는 "20년째 가지고 있는 주식도 있다"라면서 "욕심부리지 말고 회사를 꼭 보고 참을성이 많아야 한다. 한번은 한 회사에 강의를 갔다가 관상이 너무 좋은 직원이 있어 투자를 했고 결과적으로 잘 됐다. 주식을 위해 관상학을 배우기도 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