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달의소녀 츄, 학폭의혹 탈출…A씨 "기억 과장, 죄송" 사과(전문)

2021-02-24 08:18:46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이달의소녀 츄가 학교폭력 누명을 벗었다.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23일 "해당 멤버와의 깊이 있는 면담은 물론 소속사가 확인할 수 있는 모든 정황 및 상황들을 정리했다"며 "온라인 상의 이달의 소녀와 관련한 내용은 악의적이고 명백한 허위사실이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 아티스트 이달의 소녀에 대한 무분별한 허위 사실 유포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고,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24일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알렸다.

또 "아티스트의 실명을 거론하며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악의적인 글이 확인되고 있기에 증거자료를 확보해 관련 유포자에 대해 강경 대응하겠다.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지난 23일 네티즌 A씨는 자신이 츄와 중학교 동창생이고 츄로부터 폭언과 왕따 등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소속사 측은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을 알려드린다. 이어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할 것"이라며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강경대응을 선언하고 나선 것.

이에 A씨가 꼬리를 내렸다. A씨는 "제가 적었던 모든 내용은 과장된 내용이었다. 학창시절 츄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그 뒤 시간이 흐르다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 처음 글을 쓰고 뭔가 잘못되었다고 느꼈을 때 글을 내렸어야 했는데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 이렇게까지 오게 됐다"며 "모든 건 제가 부족한 탓이다. 블록베리 측과 이달소 츄, 그외 멤버들 그리고 팬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와 함께 자필 사과문을 게재, "글을 올리고 생각보다 큰 관심을 받고 수많은 댓글들이 달리는 것을 보고 두려움을 느꼈습니다. 그러고나니 그제서야 제가 무슨 짓을 한 것인지 깨닫게 되었습니다. 한시라도 빨리 제 글이 거짓임을 밝혔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점도 명백히 모두 제 잘못입니다. 익명에 숨어 글을 올린 저도 두렵고 무서운데 본인은 어땠을지 생각하니 제 죄가 얼마나 큰지 깨달았습니다"고 고백했다.

이어 "죄송하다는 말 밖에는 할 말이 없습니다. 제 생각없는 언행으로 피해를 받고 상처 입으신 많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이제와서 올리는 모든 것들이 제가 했던 행동을 없었던 일로 돌릴 수는 없겠지만 이 글이 제가 올린 글로 인해 피해를 받으신 분들이 오해를 푸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다시 한 번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다음은 츄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입니다.

금일(23일) 온라인상에 퍼지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 이달의 소녀와 관련된 내용에 대해 당사의 추가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당사는 최초 이달의 소녀에 대한 유포 내용을 접하고 최선을 다해 이의 사실관계부터 먼저 규명해보고자 노력하였습니다.

해당 멤버와의 깊이 있는 면담은 물론 소속사가 확인할 수 있는 모든 정황 및 상황들을 정리한 끝에 다음과 같은 입장을 명확하게 말씀드립니다.

온라인상의 이달의 소녀와 관련한 내용은 악의적이고 명백한 허위사실입니다.

이에 소속 아티스트 이달의 소녀에 대한 무분별한 허위 사실 유포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하였고,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24일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또한 소속 아티스트의 실명을 거론하며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악의적인 글이 확인되고 있기에 증거자료를 확보하여, 관련 유포자에 대해 강경 대응을 하겠습니다.

아울러 이달의 소녀를 사랑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부탁드립니다. 확인되지 않은 주장에 근거한 추측성 보도 및 무분별한 게시글의 유포는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다음은 A씨 글 전문.

첫 폭로글을 썼던 글쓰니입니다.

제가 적었던 모든 내용은 과장된 내용이었습니다. 저는 학창시절 김지우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그 뒤 시간이 흐르다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습니다. 처음 글을 쓰고 뭔가 잘못 되었다고 느꼈을 때 글을 내렸어야 했는데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 이렇게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모든 것은 제가 부족한 탓입니다. 블록베리 측과 이달소 츄, 그외 멤버들 그리고 팬분들에게 정말 죄송합니다.

학폭과 관련된 다른 모든 글들은 삭제하겠습니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 일이 이렇게 커질거라고는 예상하지 못했어요.

다시 한 번 이달소 츄에게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저희 셋은 다 다른 사람 맞아요. 나머지 둘과 제가 의견이 맞지 않는 부분들이 생겨 저만 따로 글을 올려요.

정말 죄송합니다.

+메일에 관한 논란이 있어 글 남겨요.

블록베리 측에서 답장은 없었습니다. 일절 돈 받은 것도 합의도 없었습니다.

댓글 하나하나 읽고 있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셋이 다 다른 사람 맞습니다.

+사과문이 너무 진정성이 없는거 같다는 댓글을 보고 추가글 남겨요.

일단 제가 사과문을 너무 길게 쓰지 않은 이유는 길게 쓰면 쓸 수록 자기 방어적이고 저에게 유리한 쪽으로 이야기하거나 감정에 호소하고 변명을 늘어놓게 될까 싶어서 최대한 간략하게 그리고 죄송하다는 말을 전하는게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에서 였습니다.

댓글들 하나하나 보면서 반성하고 있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다음은 A씨 자필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첫 번째 폭로글을 올렸던 글쓴이입니다. 댓글에 자필로 사과문을 올리라는 말을 보고 이렇게 자필 사과문을 쓰게 되었습니다.

글을 올리고 생각보다 큰 관심을 받고 수많은 댓글들이 달리는 것을 보고 두려움을 느꼈습니다. 그러고나니 그제서야 제가 무슨 짓을 한 것인지 깨닫게 되었습니다.

한시라도 빨리 제 글이 거짓임을 밝혔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점도 명백히 모두 제 잘못입니다.

익명에 숨어 글을 올린 저도 두렵고 무서운데 본인은 어땠을지 생각하니 제 죄가 얼마나 큰지 깨달았습니다.

죄송하다는 말 밖에는 할 말이 없습니다. 제 생각없는 언행으로 피해를 받고 상처 입으신 많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려요.

이제와서 올리는 모든 것들이 제가 했던 행동을 없었던 일로 돌릴 수는 없겠지만 이 글이 제가 올린 글로 인해 피해를 받으신 분들이 오해를 푸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다시 한 번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