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한지은 "'도시남녀'로 미모 발산? '걸크러시' 女팬 많아져"

2021-02-24 07:59:44

사진=HB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한지은(35)이 '도시남녀의 사랑법'으로 '미모'를 마음껏 자랑했다.



한지은은 스크린과 안방을 동시에 사로잡고 있는 기대주다. 2010년 영화 '귀'로 데뷔한 후 10년간 배우로서의 시간을 묵묵히 걸어왔다. 김수현 주연의 영화 '리얼'에서 42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김수현의 그녀'로 낙점된 이력과 함께 tvN '백일의 낭군님'의 애월, JTBC '멜로가 체질'의 한주 역을 거치며 유명 감독들의 '원픽'이 된 바 있는 인물. '멜로가 체질' 종영 이후 지상파 드라마인 MBC '꼰대인턴'의 주인공으로 발탁되며 안방의 기대주로 떠오르기도 했다.

최근 종영한 카카오TV-넷플릭스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정현정 정다연 극본, 박신우 연출)에서도 주연을 맡으며 주목받았다.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복잡한 도시 속 내 안에 또 다른 나를 품고 치열하게 살아가는 청춘들의 리얼 연애담으로, 한지은은 고등학교 체육교사이자 사회화가 덜된 학생들을 가르칠 때는 '열혈 교사'로 사랑을 할 때는 순서를 신경 쓰지 않고 움직이는 '뜨거운 여자' 오선영을 연기하며 '화끈한 변신'을 이끌어냈다.

한지은은 22일 스포츠조선과 온라인을 통해 만나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한지은은 "지난주 방송이 끝났는데, 카카오TV와 넷플릭스에서 방영되다 보니 언제든 볼 수 있는 시스템 아닌가. 감사하게도 아직은 끝났다는 실감이 많이 나지는 않는 거 같다. '또 꺼내볼 수 있으니 좋다'는 생각도 든다"며 "'도시남녀의 사랑법'에서 선영이는 지금까지 해온 캐릭터와는 좀 다른, 새로운 도전이 필요했던 캐릭터라 다른 느낌으로 재미있었고, 다행히 즐겁게 마무리가 잘 된 거 같아서 감사한 마음"이라는 소감을 남겼다.

그동안 '멜로가 체질'과 '꼰대인턴' 등 주로 코믹한 캐릭터를 도맡았던 한지은은 '도시남녀의 사랑법'으로 완벽히 다른 모습으로의 변신을 꾀했다. 그는 "처음에 선영이를 제안받았을 때는 '내가 잘 할 수 있을까' 의구심이 들었다. '멜로가 체질'과 '꼰대인턴' 둘 다 선영이와는 결이 확연히 다른 지점이라 그때까지만 하더라도 조금 더 밝고 귀엽고, 사랑스러운 느낌을 보여줄 수 있는 게 익숙해서 반대의 느낌인 친구를 제가 할 수 있을까 싶었다. 박신우 감독님과 정현정 작가님이 용기를 주셔서 시작하게 됐는데, 막상 해보니 생각보다 재미있었고, 나에게도 이런 면이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너무 감사했다. '하길 잘했다'는 생각도 했다"고 말했다.

완전히 다른 '도시 여자'인 오선영을 연기하기 위해 한지은은 헤어스타일부터 옷스타일까지 완벽히 바꿨다. 한지은은 "선영이는 캐릭터도 달라서 외면적으로도 확 달라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도시적이고 세련되고, 걸크러시한 면이 있어서 저한테서 좀 더 강해보이고 도시적인 모습을 뿜어낼 수 있도록. 그 전엔 안 해본 긴머리를 장착하고, 스타일도 좀 더 딱 떨어지고 도시미가 넘치게. 가죽 재질도 있고 색감도 세보일 수 있는 것들을 사용했다. 그러면서도 세련돼보이고 가끔은 여성미도 보일 수 있는 것들로 변신을 해보려고 노력했다. 그전엔 메이크업을 안 하는 편이었는데, 이번엔 메이크업도 많이 해볼 수 있는 역할이라 그런 부분을 좀 더 다르게 가져가려고 했다"고 밝혔다.

오선영의 긴머리는 그의 미모를 한층 더 돋보이게 만들어준 선택. 한지은은 "긴 머리를 오랜만에 해서 저 스스로도 어색했는데, 다행히 주변에서도 긴 머리가 잘 어울린다고 말씀을 해주셔서 감사했다. 그리고 그전엔 친근한 느낌의 캐릭터라 제가 그런 줄만 아셨다고 하더라. 그런데 '이런 도시스러운 이미지도 있는 줄 처음 알았다'고 해주신 분들도 있다"고 했다.

'미모 호평'도 쏟아졌다. 한지은은 "살을 뺐고, 머리를 기르고 스타일링과 메이크업을 한 것이 효과가 있지 않았나 싶다. 그런 게 화사해 보이게 만들어줘서 예뻐졌다고 느끼신 거 아닌가 싶다"며 겸손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패션도 제가 이런 세련된 의상을 입은 것이 처음이었다. 그래서 새롭게 봐주신 분들이 많았다. '어디서 많이 봤는데, 누군지 모르겠다'고 하셨었는데 알고 보니 저라는 걸 아시게 됐다는 얘기를 듣고는 기분이 좋았다. '이번에도 잘 속였다', '변신을 그래도 잘 했구나'라는 뿌듯한 마음이 컸다. 요즘엔 워낙 예쁜 분들이 많아서 저는 끼지도 못 한다"며 또 다시 겸손한 말을 전해 흐뭇한 웃음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도시남녀의 사랑법'으로 '걸크러시'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었다는 한지은의 바람은 완전히 통했다. 그는 "'한지은에게도 걸크러시가 있다', '도시적인 모습이 있다'는 반응을 되게 갖고 싶었다. 대놓고 '섹시예요'라고 하는 것보다 걸크러시하고 도시적인 모습에서 섹시하게 보여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선영이는 누군가에게 의지하지 않고 딱딱 떨어지는 느낌이 있지 않나. '멜로가 체질'과 '꼰대인턴'에서 했던 캐릭터들이 캐주얼했기 때문에 다르게 설정한 것도 있다"며 "실제로는 제가 도시여자인지는 모르겠지만, '멍뭉미'가 있으면서도 '섹시미'가 공존할 수 있는 사람이 되는 게 희망사항이다. 공존할 수 없는 게 공존하고 싶은 마음"이라며 박신우 감독의 칭찬에 화답했다.

여성팬도 확실히 늘었다. 한지은은 "이번엔 진짜 좀 그런 거 같다. 제가 관심의 척도를 느낄 수 있는 것은 개인 SNS 정도다. 거기에 댓글이나 다이렉트 메시지(DM)를 보내주시는 것으로 안다. '멜로가 체질' 때도 그랬고, '꼰대 인턴' 때도 그렇고 '누나 누나'라는 글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언니'하면서 저의 스타일에 관심을 가져주시더라. 그래서 여성 분들도 드디어 저를 많이 좋아해주시는구나 싶었다"고 말하며 활짝 웃었다.

한지은은 '도시남녀의 사랑법'을 마친 뒤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1 'EP. 안녕 도로시'에서도 변신을 꾀한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